LG전자, 차량용 AR 소프트웨어 사업 시작…전장 가속도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차량용 AR 소프트웨어 사업 시작…전장 가속도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1.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성차 업체에 솔루션 공급…HUD 등 인포테인먼트 부품·AR 소프트웨어 결합 패키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그동안 쌓아온 전장 기술력을 앞세워 차량용 AR(증강현실) 소프트웨어 사업에 뛰어든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그동안 쌓아온 전장 기술력을 앞세워 차량용 AR(증강현실) 소프트웨어 사업에 뛰어든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전장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량용 AR(증강현실) 소프트웨어 사업에 뛰어든다고 11일 밝혔다. 완성차 업체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하는 것.

LG전자는 최근까지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계기판(Cluster)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등 인포테인먼트 부품에 AR 소프트웨어를 결합시킨 패키지를 공급해왔다.

LG전자는 사업구조를 다각화해 완성차 업체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사업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최근 완성차 업체들이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결합한 패키지 형태를 아웃소싱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면서, 소프트웨어만 아웃소싱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LG전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은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카메라 △GPS △네비게이션 등 다양한 센서와 실시간으로 연결된다. 확보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행속도 △보행자나 주변 차량과의 상대적 거리 △목적지까지의 경로 등 운전자에게 도움이 되는 시각적 정보를 3D와 2D 그래픽 이미지로 제공한다. 

해당 솔루션은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차량 전면 유리에 정보를 투사하거나, 계기판·중앙정보디스플레이 등 인포테인먼트 부품에 전시된다. 운전자는 솔루션을 통해 주변상황을 효과적으로 인식하며 운전할 수 있다.

LG전자는 해당 솔루션에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 △사용자인터페이스 컴포저(각종 그래픽 개발을 도와주는 UI 제작 도구) △시뮬레이션 툴 등도 포함했다. 완성차 업체는 쉽고 편리하게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다.

LG전자는 AR 소프트웨어를 비롯해 △텔레메틱스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 △디지털 콕핏 △헤드업 디스플레이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 △AVN(Audio·Video·Navigation) 등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 전장사업의 보안체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자동차 사이버보안 기업 ‘사이벨럼(Cybellum)’ 인수 계약도 체결했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차량의 전동화, 스마트화로 인해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AR 소프트웨어의 성장 잠재력 또한 높을 것”이라며 “축적해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준비한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활용해, 완성차 업체들의 다양한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