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LA 오토쇼서 첫 대형 전기SUV ‘콘셉트 EV9’ 공개
스크롤 이동 상태바
기아, LA 오토쇼서 첫 대형 전기SUV ‘콘셉트 EV9’ 공개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11.1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더 기아 콘셉트 EV9의 외관 모습. ⓒ 기아
더 기아 콘셉트 EV9의 외관 모습. ⓒ 기아

기아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2021 LA 오토쇼' 사전 언론 공개 행사에서 첫 대형 전동화 SUV 콘셉트카 '더 기아 콘셉트 EV9'(The Kia Concept EV9)을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콘셉트 EV9은 EV6에 이어 기아의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에 추가될 예정인 EV9의 콘셉트 모델로, 기아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이 담겼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차체는 △전장 4930mm △전폭 2055mm △전고 1790mm △축거 3100mm의 사이즈를 갖췄다.

외관은 큰 차체와 각진 형태를 통해 실내 공간 활용에 주안점을 둔 3열 SUV임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전면부는 타이거 노즈를 계승·발전시킨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로 구성된다. 내연기관차의 그릴을 대체하는 차체 색상의 패널과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을 통해 전동화 이미지를 강조한다.

후면부는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된 테일램프를 통해 통일감을 부여한다. 후드에는 태양광으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솔라 패널을 적용했다. 광활한 크기의 측면 창문(DLO)과 파노라믹 스카이 루프, 측면 반사경을 대체하는 카메라 모니터링 시스템은 탁월한 개방감을 선사한다.

더 기아 콘셉트 EV9의 실내 모습. ⓒ 기아
더 기아 콘셉트 EV9의 실내 모습. ⓒ 기아

실내는 탁 트인 라운지처럼 구성됐다. 27인치 울트라 와이드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 센터 콘솔 등 각 요소들에 O형 구조를 적용해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콘셉트 EV9은 주행과 정차 상황에 따라 시트 방향을 변경할 수 있는 3가지 실내 모드도 갖췄다. △주행을 위한 통상적인 1~3열 시트 배열인 액티브 모드(Active Mode) △2열 시트를 접어 탁자처럼 활용해 1열과 3열이 마주 앉는 '포즈 모드' △3열을 180도 돌리고, 테일게이트 개방을 통해 외부를 보며 쉴 수 있는 '엔조이 모드' 등으로 구성된다.

3열 측면에는 컵 홀더, 블루투스 스피커 등 다양한 물품을 붙일 수 있는 자석 레일과 전자기기에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파워 아웃렛을 적용했다. 

이 외에도 기아는 폐어망을 재활용해 바닥재를 만들고, 플라스틱 병을 재생한 원단으로 시트와 도어 트림을 만들었다. 크래시패드와 센터 콘솔 등에는 비건 가죽을 사용했다. 기아는 앞으로 출시하는 모든 차종에서 천연 가죽 사용을 점차 줄여 나갈 계획이다.

전동화 성능은 1회 충전으로 최대 300마일(482km) 수준을 주행할 수 있다. 350kW급 초급속 충전을 지원해 20~30분 만에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카림 하비브 기아디자인담당 전무는 "기아의 첫 대형 전동화 SUV 콘셉트카는 탄소 배출이 없는 파워트레인, 최첨단 외장 디자인, 현대적이고 혁신적인 기술을 근간으로 한 실내 공간이 결합됐다"며 "올해 초부터 이어진 기아의 놀라운 여정에서 또 하나의 중요한 지표인 콘셉트 EV9을 LA 모터쇼를 통해 전세계에 선보이게 돼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기아는 오는 19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이어지는 '2021 LA 오토쇼'에서 약 1867㎡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콘셉트 EV9 △EV6 △스포티지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등 신차 4대를 전시한다.

아울러 △스팅어 △K5 △포르테(K3) △카니발 △텔루라이드 △쏘렌토 △셀토스 △쏘울 △니로 전기차 △니로 하이브리드 △쏘렌토 하이브리드 △쏘렌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E-GMP 플랫폼 등 총 21개의 전시물을 선보인다. 기아의 우수한 상품 경쟁력을 북미 시장에 적극 알릴 계획이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