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구글 CEO 미팅…시스템반도체 등 논의
스크롤 이동 상태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구글 CEO 미팅…시스템반도체 등 논의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1.2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반도체·VR·AR·자율주행·플랫폼 혁명 등 ICT 신사업 논의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현지시각 22일 구글 본사를 방문해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CEO 등 경영진을 만났다고 23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현지시각 22일 구글 본사를 방문해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CEO 등 경영진을 만났다고 23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22일(현지시각) 구글 본사를 방문해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CEO 등 경영진을 만났다고 23일 밝혔다. 두 사람은 시스템반도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자율주행 플랫폼 혁명 등 차세대 ICT 분야의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을 잇따라 방문해 AI 클라우드 컴퓨팅 모바일 혁명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전략을 공유하고 공조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약 열흘동안 미국 동부와 서부를 횡단하면서 글로벌 네트워크를 재가동하고 '뉴 삼성' 비전을 구체화했다.

그는 지난 21일과 22일 캘리포니아주(州)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반도체와 세트 연구소 'DS미주총괄(DSA)'과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를 잇따라 방문, 인공지능(AI)과 6G 등 차세대 핵심 기술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연구원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보냈다. 

DSA와 SRA는 각각 삼성전자 DS부문과 세트(IM·CE)부문의 선행 연구조직으로, 혁신을 선도하고 신사업을 발굴하는 전진 기지다.

이 부회장은 DSA와 SRA의 연구원 등과 만난 자리에서 "미래 세상과 산업의 지도가 새롭게 그려지면서 우리의 생존 환경이 극적으로 바뀌고 있다"며 "추격이나 뒤따라오는 기업과의 '격차 벌리기'만으로는 이 거대한 전환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 고통스럽겠지만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 아무도 가보지 않은 미래를 개척해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