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블프②] 올해도 흥행 행진…‘승부수’ 띄운 이커머스
스크롤 이동 상태바
[한국판 블프②] 올해도 흥행 행진…‘승부수’ 띄운 이커머스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1.11.24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미국 최대 쇼핑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오는 26일)를 앞두고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도 불붙고 있다. 비대면 소비가 뉴노멀로 자리잡고 온라인 사업이 필수로 여겨지면서 시장에 참전하는 기업이 증가해 이른바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도 기세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기업별로 취급하는 상품 규모와 종류도 확대되면서 소비자의 선택권도 늘었다. 다만 치열해지는 경쟁 속 획일적인 할인 행사로 전락하지 않으려면 기업별로 차별화 전략이 필요해 보인다. 

이커머스 업계가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펼치고 있다. ⓒ김유종

이커머스업체들이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을 앞두고 펼친 행사가 흥행몰이 중이다. 1년 중 가장 규모가 큰 물량공세를 펼치면서 플랫폼별로 영역을 가리지 않는 상품을 확보해 소비자 눈길을 끌고 있다. 대부분 기업들이 명품 등을 중심으로 할인 폭에 집중하는 가운데 업체별로 띄운 승부수는 사뭇 다르다.

우선 11번가는 ‘아마존’이 가장 큰 경쟁력으로 부각되는 모양새다. 11번가는 지난 8월 아마존과 손잡고 해외직구 서비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Amazon Global Store)’를 오픈하면서 아마존과의 협력을 본격화했다.

11번가는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행사에서 아마존 5만여 개 딜 중 300여 개를 오직 11번가 전용으로 특가로 내놨다. 정가 대비 최대 50% 저렴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상품은 직구 수요가 높은 영양제, 비타민 등 건강식품과 텀블러 등의 주방용품, 화장품 등이 주를 이룬다.

11번가 안정은 아마존사업그룹장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이후 역대급 대규모 행사로 상품 수와 혜택 측면에서 국내에서 가장 독보적인 ‘11번가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을 준비했다”면서 “십일절 페스티벌의 열기를 블랙프라이데이까지 이어가 11월의 리더십을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G9(지구)도 특화 분야인 해외직구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G9는 오는 29일 오전 9시까지 ‘블.프 위크’를 진행하고, 직구TV, 명품, 가전, 건강식품, 패션잡화, 분유, 유아식, 직구타이어 등을 선보인다. 카드사 할인 혜택과 매일 한정수량으로 공개하는 타임딜도 있다. G9와 함께, G마켓과 옥션도 같은 기간 ‘블랙세일’을 진행, 1년 간 가장 인기 있던 핵심 해외직구 상품을 특가에 판매한다.

실제로 해외직구는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수요가 크게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롯데온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해외직구 상품 매출이 전년 대비 11배 늘었고, 행사 첫날에는 해외 직구 매출이 역대 최대를 기록하기도 했다. 티몬도 지난해 해외직구 부문 매출 동향을 분석한 결과, 블프 시즌인 11월 매출이 전월인 10월과 비교해 1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력 카테고리를 넘어서 상품 구색을 강화하는 업체도 있다. 대표적으로 장보기앱 마켓컬리는 신선식품을 주력으로 하는 플랫폼이지만, 이번 블랙프라이데이 행사에서는 식품류뿐만 아니라 생활용품, 가전류까지 카테고리를 넓혔다.

마켓컬리는 오는 26일까지 진행되는 쇼핑 행사 ‘블랙위크’에서 매일 4회 9시, 12시, 15시, 18시에 진행되는 ‘블랙 타임 어택’을 진행하고 특가 상품을 한정수량으로 선보인다. ‘닌텐도’ SWITCH 네온블루&네온레드는 97% 할인한 가격에, ‘LG전자’ 트롬 드럼세탁기는 91% 할인가에 판매하며 ‘발뮤다’ 기화식 가습기와 ‘삼성전자’ 갤럭시워치4 클래식 46mm도 90% 할인율을 적용한 가격에 판매한다. 이밖에도 마켓컬리 블랙위크 행사 제품을 살펴보면 화장품, 주방용품, 섬유유연제, 생리대, 장난감 등 다양한 상품을 특가에 판매하고 있다. 

현재 상장 작업을 준비 중인 마켓컬리는 다양한 카테고리로 영역을 넓히면서 몸집 키우기에 집중하고 있다. 신선식품만으로는 성장성에 한계가 있는 만큼 비주력 상품도 다양하게 취급하면서 매출을 빠르게 늘리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실제 앞서 상반기에는 숙박·가전·렌탈 상품 등도 선보이면서 사업을 확장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 또 다른 업체인 SSG닷컴 역시 대규모 물량을 블랙프라이데이에 쏟아부었다. SSG닷컴은 당초 모회사인 이마트의 신선식품을 강점으로 했지만, 최근 오픈마켓 형태로 사업을 변화시키면서 비식품 카테고리를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도 명품, 패션, 뷰티, 리빙, 가전 등 분야에서 100억 원 규모로 10만여 개 상품을 준비했다.

한편, 업계는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뿐만 아니라 11월에 진행한 대규모 할인전이 흥행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연말까지 소비심리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신세계그룹 ‘2021 대한민국 쓱데이’는 지난해 행사 대비 35% 신장했으며, 11번가가 11일 간 진행한 ‘십일절’ 행사도 누적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두 자릿수 증가했다. G마켓·옥션·G9가 지난 1일부터 진행한 ‘빅스마일데이’에서는 12일 동안 총 2543만개 제품이 판매됐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