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오늘] 신한금융투자, ‘Good Buy 2021’ 이벤트 실시
스크롤 이동 상태바
[증권오늘] 신한금융투자, ‘Good Buy 2021’ 이벤트 실시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1.11.3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증권, '2022년 해외주식 탑픽' 제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곽수연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2월 30일까지 주식쿠폰을 증정하는 ‘Good Buy 2021’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12월 30일까지 주식쿠폰을 증정하는 ‘Good Buy 2021’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12월 30일까지 주식쿠폰을 증정하는 ‘Good Buy 2021’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Good Buy 2021’ 이벤트는 신한금융투자에서 지난 22일 이후에 생애 최초로 계좌를 개설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벤트에 해당하는 계좌를 개설 후 이벤트를 신청하면 주식쿠폰 2만5000원을 즉시 지급한다. 이벤트 해당 계좌는 비대면 CMA, 은행제휴 S-Lite, 비대면 S-Lite+ 계좌다.

주식쿠폰은 신한금융투자 모바일 앱 ‘신한알파’의 쿠폰함에서 확인 가능하다. 국내주식을 2만5000원 이상 매수할 때 쿠폰을 선택해 주식을 매수하면 쿠폰 금액만큼 현금으로 입금된다.

신한금융투자에서 신규로 비대면 계좌를 개설한 고객이 ‘Good Buy 2021’ 이벤트와 ‘해외주식 온라인 거래 수수료 제대로’ 이벤트를 신청하면 국내주식 쿠폰 2만5000원과 스탁콘 2만5000원 받아 총 5만원 상당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KB증권은 리서치센터 분석자료를 통해 ‘2022년 투자대상으로 유망한 해외주식 및 ETF’를 제시했다고 30일 밝혔다.ⓒKB증권
KB증권은 리서치센터 분석자료를 통해 ‘2022년 투자대상으로 유망한 해외주식 및 ETF’를 제시했다고 30일 밝혔다.ⓒKB증권

KB證, ‘2022년 해외주식 탑픽’ 제시!

KB증권은 리서치센터 분석자료를 통해 ‘2022년 투자대상으로 유망한 해외주식 및 ETF’를 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KB증권은 2022년 높은 백신 접종률을 바탕으로 한 코로나19로부터의 정상화가 진행 될 것으로 보이지만, 인플레이션이나 공급 병목현상, 공급 부족 등의 진통도 함께 따를 것이라는 전망을 기반으로 미국, 중국, ETF 유망 종목들을 선정해 분석자료에 담았다.

미국 추천 종목은 ‘높은 가격 결정력’이라는 키워드를 바탕으로 선정됐다. 비용 상승 압박과 공급 부족으로 매출 마진이 둔화되며 제품 가격 인상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모든 기업이 자유롭게 가격 인상을 단행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에, 가격을 인상하더라도 매출액 증가가 가능한 기업, 즉, 가격 결정력이 있는 기업에 주목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KB증권은 이러한 경쟁력을 가진 기업으로 애플, AMD, 마이크로소프트, 나이키, 월트 디즈니, 치폴레, 브로드컴, 엔비디아, 키사이트 테크놀로지스 등을 선정했다.

중국 시장의 경우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그린플레이션을 이겨낼 기업에 주목했다. 그린플레이션을 극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 방법을 내놓을 수 있는 친환경 기업과 더불어 가격 인상에도 수요 감소 우려가 제한적인 음식료 기업을 추천했다. KB증권은 이러한 기업으로 해상 풍력에 특화된 Ming Yang Smart Energy와 동방케이블, 필수 소비 식품인 돼지고기 관련주인 목원식품, 조미료 업체인 중거하이테크 등을 선정했다.

글로벌 ETF는 미 연준의 통화 정책 정상화 과정, 원자재 가격과 인플레이션, 그리고 공급병목현상 해소 여부 등을 고려해 2022년 유망 ETF를 선정했다. KB증권은 주식 자산 내 반도체 테마 ETF (SMH), 성장주 중 커뮤니케이션서비스 ETF (XLC), 자사주 매입 테마 ETF (PKW), 중국 친환경 테마 ETF (KGRN) 등을, 대체자산 ETF 중에서는 미국 REITs ETF (REZ) 등을 2022년 유망 ETF로 제시했다.

신동준 리서치센터장은 "2022년 상반기까지 금융시장은 코로나 이후 정상화로 가는 과정에서 마지막 진통을 겪을 것"이라며 "글로벌 공급차질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정부와 중앙은행은 경기부양책을 회수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경쟁력 있는 기업과 산업, 스타일을 잘 선별해서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정직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