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7개 계열사 대표이사 추천…‘변화·혁신역량·실행력’ 방점
스크롤 이동 상태바
KB금융, 7개 계열사 대표이사 추천…‘변화·혁신역량·실행력’ 방점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1.12.1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곽수연 기자)

KB증권(김성현)ⓒKB금융
KB증권(김성현)ⓒKB금융

KB금융지주는 16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를 개최하고, KB증권 등 7개 계열사의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추천된 후보는 12월 중 해당 계열사의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의 최종 심사 및 추천을 통해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대추위는 12월 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7개 계열사 중 KB국민카드, KB생명보험, KB저축은행에 대해 신임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했으며, KB증권, KB자산운용, KB캐피탈, KB인베스트먼트에 대해서는 기존 대표이사를 후보로 재추천했다.

재임 4년 동안 KB국민카드의 위상을 굳건히 한 現 이동철 대표는 12월 임기 만료 후 '지주 부회장'으로 승진 예정이다.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KB국민카드에 ‘이창권’ 現 KB금융지주 CSO/CGSO, KB생명보험에 ‘이환주’ 現 KB금융지주 CFO, KB저축은행에 ‘허상철’ 現 KB국민은행 스마트고객그룹대표를 추천했다.

신임 대표이사들의 임기는 2년이다.

KB국민카드 대표로 추천된 ‘이창권’ 現 지주 CSO/CGSO는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한 회원 중심의 내실 성장과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통해 ‘종합금융플랫폼 Top Player’로의 변화를 이끌어 있는 역동적인 조직관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창권’ 후보는 전략/글로벌 등 다양한 Control Tower 직무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 내 핵심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유하고 있으며, 푸르덴셜생명의 성공적 인수에 기반한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및 해외시장 Inorganic 진출 등을 통해 그룹의 안정적 이익기반 마련에 기여했다.

KB생명보험 대표로 추천된 ‘이환주’ 現 지주 CFO는 지주 및 은행 내 주요 핵심 직무(재무/전략, 개인고객, 외환 등)들에 대한 경험이 풍부하며, 계열사별 핵심 Biz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계열사의 견조한 성장세를 이끌어냄으로써 KB금융이 리딩그룹의 위상을 굳건히 하는데 있어 탁월한 경영관리 역량을 발휘했다.

KB저축은행 대표로 추천된 ‘허상철’ 現 은행 스마트고객그룹대표는 디지털, 영업, 전략, 경영혁신 등 다양한 경험과 폭넓은 금융지식을 바탕으로 계열사 Biz 부문에 대한 최적의 인사이트를 겸비하고 있으며, 변화 혁신에 있어 뛰어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한편, KB증권, KB자산운용, KB캐피탈, KB인베스트먼트는 ‘박정림 / 김성현’, ‘이현승’, ‘황수남’, ‘김종필’ 現 대표이사를 대표이사 후보로 재추천하였다.

재추천된 대표들의 임기는 1년이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정직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