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KT, 고속 양자암호통신 독자 기술 개발…SK텔레콤, AI 활용 발달장애 진단 사업 MOU
스크롤 이동 상태바
[IT오늘] KT, 고속 양자암호통신 독자 기술 개발…SK텔레콤, AI 활용 발달장애 진단 사업 MOU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2.2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20kbps 속도 양자암호키 생성·분배 기술 개발 성공…국산화 시도
SKT, AI로 발달장애 진단…보호자용 앱부터 디지털치료제 등 개발 예정
LG CNS, '구글 프리미어 파트너 어워즈' 리드 생성·베스트 팀 2개 수상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KT는 20kbps 속도의 고속 양자암호통신을 독자 기술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KT
KT는 20kbps 속도의 고속 양자암호통신을 독자 기술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KT

KT, 고속 양자암호통신 국내 기술개발 성공

KT는 20kbps 속도의 고속 양자암호통신을 독자 기술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자암호통신은 빛의 최소 단위인 광자를 활용해 정보를 전달하면서도 송신자와 수신자만이 해독할 수 있는 차세대 통신 기술이다. KT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동시에 4000개의 암호장비에 양자암호를 공급할 수 있는 20kbps 속도가 구현됐다. KT는 이를 구현하기 위한 핵심 부품 ‘고속 단일광자광원 생성 모듈’과 ‘고속 양자난수 연동 인터페이스’도 직접 개발했다.

해당 기술과 장비를 활용하면 국방·금융·공공 분야에서 △한국형 국가 보안 체계 자체 구축 △양자암호 응용서비스 개발협업 강화 등이 가능하다는 게 KT 측의 설명이다. KT는 해당 기술을 국내 중소기업들에 이전해 국내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서고, 고객사를 위한 다양한 응용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KT는 양자암호통신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자동 절체·원상 복구 기술 개발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필수 사항 ‘서비스 품질 평가 기준’ 정립 △네트워크·서비스의 안정적 운용 관리를 위한 양자암호 운용관리 기술 개발 등을 지속해 왔다.

특히 지난해 1·2차 ‘디지털 뉴딜’의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운영 사업에서는 △비화통신 △수소드론 △자율주행차 등에 양자암호키를 직접 공급해 보안통신을 제공하는 응용서비스 실증에 성공한 바 있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은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미래 보안통신을 위한 핵심 기술이며 글로벌 기술블록화로 인해 기술독립이 필수인 분야”라며 “앞으로도 비대면 시대에 첨단 ICT 생활을 안전하게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들을 지속 개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SK텔레콤은 서울대병원과 ‘AI기반 발달장애인의 조기 진단 및 도전적 행동 치료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SKT
SK텔레콤은 서울대병원과 ‘AI기반 발달장애인의 조기 진단 및 도전적 행동 치료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SKT

SK텔레콤, 서울대병원과 ‘AI기반 발달장애인의 조기 진단·치료’ MOU

SK텔레콤은 22일 서울 을지로 SK-T타워에서 서울대학교병원 발달장애인거점병원(이하 서울대병원)과 ‘AI기반 발달장애인의 조기 진단 및 도전적 행동 치료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ICT 솔루션을 기반으로 △발달장애 진단 △치료 프로세스 개선 △조기 진단·치료를 위한 AI 학습용 데이터 확보 △디지털 치료제 구축사업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첫 단계로 내년 상반기 내 발달장애 진단·치료를 위해 보호자용 앱을 제작하고, 이를 전국 10개 발달장애인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에 적용할 예정이다.

발달장애 진단을 위해서는 일상 속 행동을 주의 깊게 관찰하는 것이 필요하다. 기존 보호자들은 동영상을 촬영해 SNS 등으로 의료진에게 전달하는 방법을 이용해 왔다. 향후 전용 앱이 개발되면 보호자들은 편리하게 영상 파일을 전송할 수 있고, 의료진들은 체계적으로 자료 영상을 관리·분석할 수 있어 조기진단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양 기관은 발달장애인의 도전적 행동 영상 데이터를 확보하고, AI 학습을 통해 ‘도전적 행동 인지 및 예방 모델(알고리즘)’을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 기반 영상분석 모델은 발달장애인의 특정 동작과 모션 패턴을 영상 데이터 내에서 분석해, 도전적 행동 유형과 발생 빈도·강도 등을 정확히 인지할 수 있다. AI가 촬영 영상을 분석해 발달장애인이 넘어지거나 위험할 수 있는 도전적 행동 유형을 세밀하게 구분하고, 해당 데이터를 의료진이 발달장애 여부를 초기 진단할 수 있도록 전달하는 방식이다. 해당 AI 모델을 통해 AI가 위험 상황을 인지해 이를 보호자에게 알릴 수 있어, 돌봄 부담을 경감될 수 있다. 

이밖에도 양 기관은 △비전(Vision) AI △음성분석 AI △메타버스(VR/AR) 등 다양한 ICT 기술을 활용해 발달장애 조기진단과 치료를 위한 ‘디지털 치료제’를 구축할 전망이다. 

디지털 치료제는 의약품과 같이 질병을 예방·관리·치료하기 위해 환자에게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형태의 의료기기다. SK텔레콤은 올해 2월부터 △한국장애인개발원 △CCTV 강소기업 ‘이노뎁’과 협력해 AI영상분석 기술이 적용된 ‘발달장애인 AI 케어 사업’을 준비해 왔다. 해당 기술은 올해 12월부터 대구시 발달장애인 케어 센터 ‘청암센터’에도 적용돼 운영 중이다.

LG CNS는 ‘구글 프리미어 파트너 어워즈 2021’에서 ‘리드 생성’과 ‘베스트 팀’ 2개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LG CNS
LG CNS는 ‘구글 프리미어 파트너 어워즈 2021’에서 ‘리드 생성’과 ‘베스트 팀’ 2개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LG CNS

LG CNS, ‘구글 프리미어 파트너 어워즈’ 3회 연속 수상

LG CNS는 ‘구글 프리미어 파트너 어워즈 2021’에서 ‘리드 생성’과 ‘베스트 팀’ 2개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8년 ‘검색 혁신’, 2019년 ‘검색 우수성’ 부문에 이어 3회 연속 수상에 성공했다.

구글 프리미어 파트너 어워즈는 구글이 전 세계 파트너 기업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행사다. 전 세계 73개 국가에서 혁신적 디지털 마케팅 활동을 통해 구글 성과에 크게 기여한 고객사를 선정하고 있으며, 이번 대한민국 행사에서는 총 4개의 국내 기업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올해 어워즈는 △브랜드 인지도 △리드 생성 △온라인 판매 △앱 성장 △베스트 팀 총 5개 부문으로 나눠 실시됐다. 부문 당 1개 기업이 수상했으며, 2개 부문을 수상한 기업은 LG CNS가 유일하다. 

구글 어워즈는 디지털 마케팅 시장 트렌드에 따라 매년 수상 부문을 변경하고 있다. LG CNS가 수상한 리드 생성 부문은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으로 잠재 고객을 특정화하고, 신규 고객을 확보해 구매 가능성을 높인 기업에게 수여된다.

LG CNS는 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고객 검색 행동 △관심 분야 파악 △맞춤형 광고 △구매로 이어지는 마케팅 설계 등을 체계적으로 구축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베스트 팀 부문은 디지털 마케팅 활동을 수행하면서 광고주와의 협력에 혁신을 가져온 기업을 대상으로 수여된다.  

LG CNS는 ‘LG전자 HE 디지털마케팅담당’과 LG 브랜드 이미지 상승을 비롯한 제품 판매율 확대라는 공동 목표를 설정하고, 소통과 협업을 통해 원팀 문화를 구축했다는 데 높은 점수를 받았다. LG CNS는 전 세계 30여개 국가를 기반으로 ‘LG 올레드 TV’ 디지털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가별 특성을 반영한 마케팅 전략으로 제품 판매량 상승에 기여하고 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