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앞둔 신림1, 시공사 선정으로 사업 속도 전망
스크롤 이동 상태바
총회 앞둔 신림1, 시공사 선정으로 사업 속도 전망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1.12.25 12:0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표 신속통합기획 1호 재개발 사업지…"시공사 선정 서둘러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신림1구역 재개발 투시도 ⓒ GS건설 컨소시엄
신림1구역 재개발 투시도 ⓒ GS건설 컨소시엄

최근 컨소시엄(공동도급) 방식에 대한 조합 내 이견으로 어수선했던 신림1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정비사업에 다시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신림1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오는 26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제2차 정기총회를 열 예정이다. 이번 총회에는 GS건설 컨소시엄(GS건설·현대엔지니어링·DL이앤씨)과의 수의계약 체결 안건과 더불어 서울시가 제안한 신속통합기획안을 바탕으로 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 등 총 8건의 안건이 상정된다.

신림1구역 재개발사업은 앞서 진행한 입찰에 GS건설 컨소시엄이 두 차례 단독으로 참여해 유찰된 바 있다. 정비사업은 경쟁 입찰이 두 차례 유찰될 경우 수의계약으로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다. 수의계약을 맺기 위해서 GS건설 컨소시엄은 총회 참석 조합원 과반수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지역 내에선 이번 수의계약 체결 안건이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주를 이룬다. 컨소시엄 방식으로 사업 진행 시 품질 저하, 하자보수 책임소재 불분명 등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일부 조합원들의 반발이 있었지만, GS건설 컨소시엄에서 단일 브랜드 선택권, 단일 시공 등 컨소시엄 방식에 대한 보완책을 제시하면서 최근에는 반대 여론이 수그러들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신림1구역은 '오세훈표 신속통합기획'의 1호 재개발 사업지로 선정된 만큼, 이번에 반드시 시공사를 선정해야 다음해 건축심의와 사업시행인가 등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반대로 시공사 선정에 실패한다면 서울 내 재개발 사업지가 워낙 많아 인허가 절차 우선순위에서 밀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실제로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9월 신림1구역 현장을 직접 방문해 진행 상황을 점검한 바 있으며, 서울시는 빠른 인허가 지원과 용적률 상향조정을 지원하고, 지역 주민들은 임대주택 추가 건설 및 주변 공원녹지 확보 등에 협조해 신속한 사업 추진과 공공시설 확충, 그리고 서울 주택 공급 확대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지를 공공연히 드러내기도 했다.

서울시 측은 이번 총회가 성료되면 사업시행인가 등 향후 인허가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신림1구역 조합의 한 관계자는 "속도감 있는 사업 진행을 위해 시공사 선정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상당하다"며 "수의계약이 무산되면 다음해 재입찰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최소 6개월 이상 사업이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합리적 공사비로 조합원 호응 높아"

GS건설 컨소시엄이 신림1구역 조합에 제안한 커뮤니티 시설 중 스카이 피트니스&스파 이미지컷 ⓒ 지에스건설 컨소시엄
GS건설 컨소시엄이 신림1구역 조합에 제안한 커뮤니티 시설 중 스카이 피트니스&스파 이미지컷 ⓒ 지에스건설 컨소시엄

컨소시엄 문제로 내홍을 겪었던 조합 내에서도 GS건설 컨소시엄이 제시한 조건에 대해 긍정적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 분위기로 전해진다. 단지를 강남 이상으로 고급화하면서도 공사비를 합리적으로 책정한 점이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GS건설 컨소시엄은 강남급 프리미엄 상품을 신림1구역에 적용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외관, 조경, 커뮤니티를 고급화하고 전용면적 59㎡ 이상 전(全)세대에 4베이 평면구조를 적용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외관은 유리와 알루미늄으로 마감하는 '커튼월 룩'으로 인텔리전트 빌딩과 같이 꾸밀 계획이다.

공사비도 합리적으로 책정됐다는 평가다. GS건설 컨소시엄은 신림1구역에 3.3㎡당 487만 원의 공사비를 제안했는데, 이는 강남권 정비사업 대비 100만 원 가량 낮은 수준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약 20% 정도로 추정되는 일부 조합원들이 컨소시엄에 반대하고 있지만 대안이 마땅치 않은 게 현실"이라며 "1군 건설사들이 최근 수년 동안 정비사업 수주에 집중하면서 자금 여력이 부족해 단독으로 나서는 건설사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신림1구역 재개발사업은 서울 관악구 신림동 일대 대지면적 22만4773㎡에 총 4342가구(예정) 규모 공동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용적률이 기존 230%에서 259%까지 상향돼 가구 수가 크게 늘었다. 예정 공사비는 1조537억 원이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유통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장순 2021-12-26 09:32:42
예리한 기사에 찬사를 보냅니다.~~

박정숙 2021-12-25 15:22:00
어제까지 비대위들 전화왔네요..
조합원이라는데 번호는 조합에 물어보니까 아니라 그러고
조합원인지 투기꾼인지도 모르겠고..
긴가민가했는데, 계속 반대하라고 어제까지 전화오는거 보니까
하는게 지금하는 건 확실히 맞는 건 같아요..

장근복 2021-12-25 12:44:14
더이상의 사업지연은 일어나서는 안됩니다 이번총회에서 시공사 선정하여 앞만보고 달려나가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