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박정호, “정년 없는 회사 만들겠다”…이유는?
스크롤 이동 상태바
SK하이닉스 박정호, “정년 없는 회사 만들겠다”…이유는?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1.0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신년사 통해 시장 환경 변화 강조…세계 기업과 협업 요구
SK하이닉스 유니버시티 역할 확대 발표…"플랫폼으로 발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SK하이닉스는 박정호 부회장이 2022년 신년사를 통해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글로벌 마인드’와 업그레이드된 기업 문화를 강조했다고 3일 밝혔다.ⓒ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박정호 부회장이 2022년 신년사를 통해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글로벌 마인드’와 업그레이드된 기업 문화를 강조했다고 3일 밝혔다.ⓒ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박정호 부회장이 2022년 신년사를 통해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글로벌 마인드’와 업그레이드된 기업 문화를 강조했다고 3일 밝혔다.

박정호 부회장은 이날 “올해로 SK하이닉스가 출범한 지 만 10년이 됐다. 생존을 고민하던 기업에서 연간 10조 원 이상 영업이익을 창출하는 SK그룹의 대표 기업으로 우뚝 섰다”면서도 “앞으로 10년의 경영 환경은 과거와는 상상 이상으로 다르다. 시장 환경은 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Hyper-scaler △인공지능 △자율주행 △메타버스 △xPU 등 시스템 아키텍처 분야 내 다원화 등 시장 변화를 나열하며 “이제는 그간 알고 있던 경쟁 법칙이 더 이상 통용되지 않을 것이므로, 지속적으로 경쟁 우위를 점하기 위해 사업 모델과 기술 개발 방향성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시작은 ‘글로벌 마인드’에 있다면서 “ICT 시장의 다변화와 여러 기술적 한계 속에서 이제는 그 어느 기업도 혼자서는 꿈꾸는 미래를 실현할 수 없다. 여러분에게는 세계 유수 기업, 유망 벤처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고 미래기술을 연구할 Open Collaboration(협업)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금번 솔리다임(인텔 SSD 사업부) 인수를 통해 글로벌 메모리 솔루션 기업으로 진화하고, 양적·질적으로 D램 및 낸드 모두 선도사와 같은 경쟁선 상에 서게 됐다”며 “구성원 여러분은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개척하는 패스파인더(Pathfinder), 즉 ‘1등 마인드’를 가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정호 부회장은 이날 임직원들이 변화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기업문화 업그레이드’를 약속했다. 

박 부회장은 “올해 무엇보다 강조하고 싶은 첫 번째 변화는 훌륭한 기술 인재에게 정년이 없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선배 엔지니어와 여러분이 오랜 기간 축적한 노하우는 회사의 자산이자 반도체 생태계 발전의 밑거름이다. SK하이닉스 유니버시티(전문 인력 양성소)의 역할과 기능을 확대해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올해 계획한 경영 목표 달성뿐만 아니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준비 등 중장기 전략 실행에도 차질이 없어야한다”며 “특히 이번 안전개발제조총괄 사장 인사를 통해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 회사는 물론 모든 협력사 구성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빈틈없는 안전 관리를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SK하이닉스는 고객·협력사·주주·지역사회 등 수많은 이해관계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작년 글로벌 SCM 이슈를 경험하면서 반도체 생태계 강화의 필요성을 절감할 수 있었다”며 “반도체 생태계 내 협력을 더욱 강화해 대한민국이 진정한 반도체 강국으로 발전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