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한진그룹, 2022년 정기 임원인사 단행
스크롤 이동 상태바
[인사] 한진그룹, 2022년 정기 임원인사 단행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1.1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경표·이승범·박병률·권오준 등 승진…조현민·노삼석 사장으로 승진
경영환경 악화 타개에 초점…대한항공, 기업결합심사 따라 추후 실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주)한진 조현민 사장. ⓒ한진그룹
한진그룹은 조현민 ㈜한진 부사장과 노삼석 ㈜한진 부사장을 각각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사진은 (주)한진 조현민 사장. ⓒ한진그룹

한진그룹은 지주회사와 그룹 계열사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12일 밝혔다. 

그룹 전반의 핵심 물류사업 경쟁력과 재무건전성 강화, 기업지배구조 개선 등 폭 넓은 성과를 인정받은 류경표 ㈜한진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지주회사인 한진칼 사장으로 전보했다. 

이승범 대한항공 부사장은 한국공항 사장으로 승진 임명됐다. 또한 박병률 대한항공 상무는 진에어 전무로, 권오준 대한항공 상무는 정석기업 전무로 각각 승진했다.

한진그룹은 이번 임명에 따라 △류경표 한진칼 사장 △이승범 한국공항 사장 △박병률 진에어 전무 △권오준 정석기업 전무를 각각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안교욱 한진관광 상무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향후 이사회와 주주총회 의결 등 회사 절차를 거쳐 정식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더불어 한진그룹은 조현민 ㈜한진 부사장과 노삼석 ㈜한진 부사장을 각각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이에 따라 ㈜한진은 기존 노삼석 사장과 류경표 사장의 공동 대표이사 체제에서 노삼석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된다.

조현민 사장은 물류사업에 IOT·AI 등 새로운 트렌드를 접목했으며, 업계 최초로 물류와 문화를 결합한 로지테인먼트(Logistics+Entertainment)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노삼석 사장은 창사 이래 최대 실적 달성을 비롯해 △부산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신규 확보 △의약품 물류 서비스 기반 구축 등 제2의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한국공항 유종석 전무와 진에어 최정호 전무는 각각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됐다.

한진그룹 측은 “이번 임원인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장기화된 경영환경 악화를 타개할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대한항공의 경우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심사 진행 경과에 따라 추후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승진자 명단.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내정자 명단

△한진칼 사장 류경표 △한국공항 사장 이승범 △진에어 전무 박병률 △정석기업 전무 권오준 △한진관광 상무 안교욱

◇그룹 계열사 승진자 명단

△(주)한진 

사장 류경표(한진칼 전보) 
사장 조현민 
사장 노삼석 
전무 최종석 
상무 하영권 
상무 백광호

△대한항공

부사장 유종석 
부사장 최정호

△한국공항 

사장 이승범
상무 정해룡

△진에어 

전무 박병률

△정석기업 

전무 권오준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