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SK텔레콤-美조비, UAM 전략적 업무협약…KT, 아태지역 6개국 해저광케이블 구축
스크롤 이동 상태바
[IT오늘] SK텔레콤-美조비, UAM 전략적 업무협약…KT, 아태지역 6개국 해저광케이블 구축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2.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美 기업 Joby와 전략적 업무협약…기체·서비스 플랫폼 등에 상호협력
KT, 세빌스코리아와 아태지역 6개국 잇는 9000km 해저광케이블 공동 구축
CJ올리브네트웍스, 8월까지 ‘지멘스’와 협업해 오비맥주 스마트 팩토리 설치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SK텔레콤은 글로벌 UAM(도심항공교통) 기체 제조사 ‘조비 에비에이션(Joby Aviation)’과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SKT
SK텔레콤은 글로벌 UAM(도심항공교통) 기체 제조사 ‘조비 에비에이션(Joby Aviation)’과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SKT

SK텔레콤, 美 조비 에비에이션과 미래 UAM 시장 선점 나서

SK텔레콤은 글로벌 UAM(도심항공교통) 기체 제조사 '조비 에비에이션'(Joby Aviation)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조비 에비에이션은 UAM에 활용되는 수직이착륙비행체(eVTOL)의 최장 비행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미국 연방항공국(FAA)의 상업 비행용 허가 ‘G-1 인증’을 업계에서 가장 먼저 획득하는 등 UAM 기체 제조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유영상 SK텔레콤 CEO 등 임원들은 지난달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리나 소재의 조비 에비에이션 생산시설을 방문, 조벤 비버트 CEO 겸 창립자 등을 만나 UAM 상호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각사(社) CEO가 주도하는 UAM 사업 관련 정기 협의체를 결성하고, 기체·서비스 플랫폼(MaaS) 등 전 분야에 걸쳐 상호 협력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조비 에비에이션이 미국에서 실시했던 미항공우주국(NASA)의 실증 테스트(AAM National Campaign) 경험이 내년 국내에서 추진될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 실증 사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통신, 티맵(TMAP) 플랫폼 등 자사 ICT 인프라에 조비 에비에이션의 에어택시 실증 경험을 접목할 계획이다. 아울러 UAM 기체의 이·착륙 플랫폼 ‘버티포트(vertiport)’, 기존 지상 교통수단을 연결하는 '커넥티드 인텔리전스'(Connected Intelligence) 사업자로 진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최근엔 티맵 등 위치정보 서비스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국내 UAM 시장의 경제성을 분석하고, 유망 노선과 최적의 버티포트 입지를 검토하고 있다. 

SK텔레콤 측은 “UAM, 자율주행, 로봇 등을 중심으로 발전하는 미래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톱 플레이어들과의 초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우리의 기술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미래 UAM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KT는 세빌스코리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신규 해저광케이블을 구축하는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KT
KT는 세빌스코리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신규 해저광케이블을 구축하는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KT

KT, 세빌스코리아와 아태지역 신규 해저광케이블 구축 사업 공동 추진

KT는 세빌스코리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신규 해저광케이블을 구축하는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KT 송파사옥에서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세부 사업 내용은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 및 통신사업자 유치 △해저 케이블 건설 △준공 후 운영관리 등이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한국 △일본 △대만 △인도네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등 아태지역 주요 6개 나라를 서로 연결하는 9000km 구간의 새 해저광케이블을 구축할 계획이다. 

KT는 새 해저광케이블의 설계·구축·운영 등 사업 전반에 걸친 컨설팅을 진행하고, 전략적 투자자 역할을 수행한다. 세빌스코리아는 △사업기획 △수행투자자 유치 △계약 △인허가 진행 등 자산관리 서비스를 담당한다. 

해저광케이블은 바다를 사이에 둔 대륙과 대륙, 나라와 나라 간 통신을 연결하는 핵심 시설이다. 나라 간 전송되는 데이터의 90%가 해저광케이블을 거쳐 간다. 최근 기업들의 디지털전환(DX)과 클라우드 서비스 확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대중화 등으로 고용량 데이터의 국제 전송이 급증하면서 해저광케이블 확대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KT Enterprise 신수정 부문장은 “DX에 기반을 둔 클라우드 서비스, OTT 등의 수요가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 전체로 확대되면서 해저케이블 시장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세빌스와 아시아 해저광케이블을 공동으로 구축해 해저광케이블과 국제 데이터 전송과 관련해서 시장 주도권을 지속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글로벌 맥주 기업 ‘오비맥주’의 이천공장과 광주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는 글로벌 맥주 기업 ‘오비맥주’의 이천공장과 광주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 오비맥주 이천·광주공장에 스마트팩토리 구축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오비맥주’의 이천공장과 광주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데이터의 모니터링·수집·분석에 초점을 둔 작업으로, 지난해 스마트팩토리 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던 '지멘스'(Siemens)의 디지털 인더스트리 부문과 협업을 통해 추진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오비맥주 내 글로벌 데이터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현하기 위해 공장의 모든 설비를 IoT(사물인터넷)로 디지털 전환하고, 오는 8월까지 △네트워크·서버 등 인프라 △보안 솔루션 △백업시스템 △분석 시스템 구축 등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비맥주의 새 스마트팩토리에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디지털 전환 역량과 데이터 분석 시스템, 리스크 관리 노하우가 담길 예정이다. 지멘스의 설비 제어 하드웨어 ‘PLC 통신 모듈’도 공급된다. 오비맥주는 센서와 IoT를 활용해 모든 공정의 데이터를 가시화할 수 있으며, 실시간 자동 수집 시스템을 통해 위해 요소 발생 시 즉시 개선조치할 수 있다. 향후 공정 개선을 위한 자료로도 활용될 수 있어 중장기적으로 품질 향상에 기여한다는 게 CJ올리브네트웍스 측 설명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 김대환 AI팩토리 팀장은 “데이터 수집·모니터링부터 데이터 분석, 정보보안, 백업관리 등 토탈 솔루션을 지원한다”며 “향후 제조 공정의 디지털화를 뒷받침하는 인프라 구축을 통해 식음료, 바이오, 화학 등 다양한 업계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