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오늘] 신한금융투자, 언택트 강연프로그램 ‘신한디지털포럼’ 6회차 진행
스크롤 이동 상태바
[증권오늘] 신한금융투자, 언택트 강연프로그램 ‘신한디지털포럼’ 6회차 진행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2.02.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證, 해외선물 ‘익절·손절 주문’ 서비스 오픈 이벤트 실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곽수연 기자)

신한금융투자, 언택트 강연프로그램 ‘신한디지털포럼’ 6회차 진행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이영창)는 3000개 법인의 최고경영자(이하 CEO)와 최고재무관리자(이하 CFO)가 참여하는 언택트 강연프로그램 ‘신한디지털포럼’ 6회차 강연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6회차 강연은 2월 10일 오후 4시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 기업분석부 총괄 최도연 이사가 '반도체 산업의 미래와 한국의 위상'이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최도연 애널리스트는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소재인 반도체 산업의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고, 한국 반도체 산업이 앞으로 극복할 과제와 성장 방향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신한디지털포럼’은 9월까지 매월 2회씩 진행하며, 사전에 회원 등록한 3천여 법인의 CEO와 CFO가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본인 인증 후 수강 가능하다. 추가로 참여를 희망하는 법인고객은 신한금융투자 지점에 문의하면 된다.

다음 7회차 강연은 2월 24일 고준석 동국대학교 법무대학원 겸임교수가 ‘시장경제 원리로 바라본 2022년 부동산 시장 전망 및 투자 전략’이라는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KB證, 해외선물 ‘익절·손절 주문’ 서비스 오픈 이벤트 실시

KB증권(대표이사 박정림, 김성현)은 ‘해외선물 익절/손절 주문’ 서비스 오픈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0일(목)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해외선물 거래시 이익실현 및 손실제한을 설정하여 주문할 수 있는 기능으로, 최근 변동성이 증가하고 있는 해외선물 시장에서 효과적인 리스크 관리 대안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B증권은 신규 서비스 오픈 기념으로 온라인 수수료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대상 고객은 해외선물 신규 개인고객 및 2021년 8월 7일 이후 거래가 없었던 장기 미거래 개인 고객이며, 신청 기간은 3월 말까지 이다. 

이벤트 신청은 유선으로 가능하며, 신청일로부터 3개월간 미국 CME 거래소의 주요 지수 및 통화 마이크로 상품 10종과 일반/미니 상품 12종에 대하여 온라인 수수료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해외선물은 주요 상품인 경우, 보다 다양한 투자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일반, 미니, 마이크로로 증거금 규모를 세분화하여 상장되어 있다. 통상 미니상품은 일반상품의 1/2 증거금 수준이고, 마이크로상품은 일반상품의 1/10 증거금 수준이기에, 투자자의 입장에서는 투자자산 및 예산에 맞춰 보다 다양한 투자기회를 활용할 수 있다.

금번 이벤트에 적용되는 할인 수수료는 마이크로 상품인 △Micro Nasdaq 100 (MNQ), △Micro S&P 500 (MES), △Micro EUR/USD (M6E)등의 경우 계약당 $0.75, 미니 상품인 △E-mini Nasdaq 100 (NQ), △E-mini S&P 500 (ES), △E-mini Dow $5 (YM)등의 경우 계약당 $2.50이다. 

그 외 수수료 할인 이벤트 적용 상품 및 자세한 내용은 KB증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이홍구 WM영업총괄본부장은 “해외선물 거래를 시작하며 리스크 관리 및 거래비용을 고민하는 신규 고객들을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 상품들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들을 제공하여 고객들의 관심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KB증권 해외선물옵션 계좌는 MTS ‘M-able(마블)’의 계좌개설 메뉴를 통해 비대면으로도 개설 가능하며, 이벤트 신청 등 상세한 사항은 KB증권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글로벌BK솔루션부로 문의하면 된다.

해외선물옵션 투자는 원금 초과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환율 변동에 따른 손실이 발생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정직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