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카카오, 美 ‘자일링스’와 클라우드 사업 강화…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정식 출시
스크롤 이동 상태바
[IT오늘] 카카오, 美 ‘자일링스’와 클라우드 사업 강화…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정식 출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2.1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세계 최초 ‘자일링스 스마트닉 U25N’ 클라우드 적용
네이버, 베타 ‘프리미엄콘텐츠’ 거래액 4.8억…이젠 누구나 유료 채널 개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카카오그룹의 IT 서비스 계열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최근 미국 반도체 기업 AMD와 합병한 ‘자일링스’(Xilinx)와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각사 CI
카카오그룹의 IT 서비스 계열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최근 미국 반도체 기업 AMD와 합병한 ‘자일링스’(Xilinx)와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각사 CI

카카오엔터프라이즈, 美 반도체 기업 ‘자일링스’와 클라우드 사업 고도화

카카오그룹의 IT 서비스 계열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최근 미국 반도체 기업 AMD에 인수된 ‘자일링스’(Xilinx)와 협력,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자일링스와 FPGA(Field-Programmable Gate Array) 가속 기술을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사업을 구축한다. FPGA는 소프트웨어를 간편하게 재구성할 수 있는 프로그래머블 반도체로, 서비스 공급자가 하드웨어 교체 없이 새 애플리케이션·프로토콜을 신속 대응할 수 있어 클라우드와 데이터 센터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자일링스는 FPGA 분야의 5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업계 선도 기업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클라우드 서비스 ‘카카오 i 클라우드’팀은 자일링스의 솔루션 아키텍처 그룹과 협업해 다양한 클라우드 제품군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자일링스 스마트닉 U25N를 적용한 클라우드 사례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세계 최초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클라우드 CPU 사용률을 50% 이상 낮추고,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최대 600%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일링스의 스마트닉이 장착된 가상서버를 사용하면 기존 대비 전력 소비·운영 비용도 2배 이상 절감된다는 게 카카오 측의 설명이다. 

물리적 서버만 사용하던 기존 사용자들은 해당 가상서버를 활용해 △실시간 마이그레이션 △빠른 프로비저닝 △강화된 보안 △모니터링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향후 자일링스의 SmartNIC과 SmartSSD를 활용해 클라우드 사업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한다는 전략이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양사의 기술 협력으로 클라우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한다”며 “카카오 i 클라우드가 특히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테인먼트, 메타버스, 블록체인 부문 등 광범위한 고객들에게 효과적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는 유료 콘텐츠 플랫폼 ‘프리미엄콘텐츠’를 정식 오픈하고, 누구나 콘텐츠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확장한다고 18일 밝혔다. ⓒ네이버
네이버는 유료 콘텐츠 플랫폼 ‘프리미엄콘텐츠’를 정식 오픈하고, 누구나 콘텐츠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확장한다고 18일 밝혔다. ⓒ네이버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정식 출시…오픈 플랫폼으로 확장

네이버는 유료 콘텐츠 플랫폼 ‘프리미엄콘텐츠’를 정식 오픈하고, 누구나 콘텐츠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확장한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네이버는 해당 서비스를 지난해 5월 베타 테스트 버전으로 출시한 바 있다. 창작자는 프리미엄콘텐츠를 통해 네이버에서 쉽게 콘텐츠를 판매하고, 사용자는 쉽게 구독할 수 있다. 창작자들은 네이버 기술을 기반으로 △콘텐츠 발행 △판매 △데이터 분석 △정산 등 일련의 기능을 제공 받는다.

정식 오픈하면서 생긴 큰 변화는 누구나 프리미엄콘텐츠에 창작자로 가입하고, 콘텐츠를 발행·판매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일정 조건을 만족하는 창작자는 채널을 2개까지 개설 가능하다. 지난 베타 기간 동안에는 네이버와 제휴를 체결한 일부 CP만 참여 가능했다.

현재 프리미엄콘텐츠에는 200개 이상의 채널이 개설된 상태다. 네이버 관계자는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됨에 따라 창작자들의 참여가 늘어나고, 사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독자 관리·커뮤니케이션 기능도 강화됐다. 창작자들은 ‘리딤코드’ 형태로 쿠폰을 발행해, 신규 구독자를 확보하거나 기존 구독자에게 혜택을 주는 데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소식받기에 동의한 구독자를 대상으로 네이버 톡톡 채널 연동을 통해 메시지를 발송하고 소통할 수 있다.

네이버는 창작자들이 프리미엄콘텐츠를 통해 콘텐츠 가치를 인정받고, 유료 구독층을 기반으로 수익을 다변화하는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란 입장이다. 

실제 지난 9개월간 진행된 베타 기간 동안 해당 서비스의 콘텐츠 거래액은 4억8000만 원 규모로, 월 100만 원 넘는 수익을 달성한 채널은 20개 이상으로 집계됐다. 월 1000만 원 이상을 달성한 채널도 등장했다. 주제별로는 투자/재테크 채널이 많은 유료 구독자를 확보했으며, △소설 △이슈/트렌드 △취업 △영어학습 등이 뒤를 이었다. 

네이버는 이번 오픈 기념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고객들에게는 오는 3월 10일까지 프리미엄콘텐츠 채널 1개를 무료로 구독할 수 있는 쿠폰이 제공된다. 또한 구독 채널 수에 따라 추첨을 통해 △페이 포인트 5000원(500명) △페이 포인트 1만 원(200명) 등을 지급할 예정이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