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공보단장 출신 정운현, 尹 지지
스크롤 이동 상태바
이낙연 공보단장 출신 정운현, 尹 지지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2.02.2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물 대통령’보다 ‘식물 대통령’택하겠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시사오늘(사진 제공 : 국민의힘 선대위)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시사오늘(사진 제공 : 국민의힘 선대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총괄선대위원장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정 전 실장은 21일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제 저는 다른 길을 가려고 한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도우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덜 익은 사과는 익혀서 먹을 수 있지만, 썩은 사과는 먹을 수 없다. 혹자가 말했듯 저는 예측 불가능한 ‘괴물 대통령’보다는 차라리 ‘식물 대통령’을 선택하기로 했다”고 적었다.

그는 “최근 윤 후보를 만났고 윤 후보로부터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고서 당혹스러웠지만, 결국은 수락했다. 제가 윤 후보를 돕기로 한 것은 바로 차악을 선택한 셈”이라며 지지 결심을 한 이유에 대해 부연했다. 

이어 “도덕성과 개혁성을 겸비한 진보 진영의 내로라하는 명망가들이 지도자로서 치명적인 결함을 가진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행태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그분들이 ‘이재명 지지는 선, 윤석열 지지는 악’이라고 강변한다면 이것이야말로 천박한 진영논리로서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정 전 실장은 지난해 당내 대선 경선 때 이낙연 캠프의 공보단장으로 활동했다. 경선 당시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 글을 연이어 게시한 바 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