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오늘] 대신증권, ‘불안한 증시, 앞으로의 향배는’ 온라인 세미나 진행
스크롤 이동 상태바
[증권오늘] 대신증권, ‘불안한 증시, 앞으로의 향배는’ 온라인 세미나 진행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2.02.2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투자증권, ELS 2종 공모
KB證, IRP 및 연금저축 고객 대상 이벤트 실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곽수연 기자)

대신증권, ‘불안한 증시, 앞으로의 향배는’ 온라인 세미나 진행

대신증권은 국내외 이슈 및 국내 증시를 진단하는 ‘불안한 증시, 앞으로의 향배는’ 온라인 세미나를 오는 24일 오후 4시부터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세미나는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이 진행한다. 이 팀장은 미국 금리인상과 인플레이션, 우크라이나 사태 등 대외적 이슈 속에 놓인 국내 증시를 진단하고 대응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 세미나는 2월 24일 오후 4시부터 1시간동안 비대면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에서 진행한다. 세미나에 참여하려면 대신증권 및 크레온 온라인 거래매체(HTS, MTS) 또는 홈페이지에서 사전신청을 하면 된다. 신청자에게는 세미나에 접속할 수 있는 URL이 문자메세지로 제공된다.

정경엽 디지털마케팅부장은 “더 많은 고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세미나를 준비했다“며 “이번 줌 라이브 세미나가 고객들의 증시 변동성 대응전략 수립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이투자증권, ELS 2종 공모

하이투자증권(대표이사 홍원식)은 2월 23일부터 3월 3일 오후 4시까지 주가연계증권(ELS) 2종을 총 40억 원 규모로 공모한다. 

HI ELS 2908호는 코스피(KOSPI)200지수, 홍콩항셍지수(HSI), 유로스톡스(EURO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이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85%(6개월), 85%(12개월), 85%(18개월), 80%(24개월), 75%(30개월), 70%(36개월) 이상이면 최대 20.40%(연 6.80%)의 수익을 지급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만기평가일까지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연 6.80%의 수익률을 지급한다. 
만약,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50%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 평가 시 모든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70%미만이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HI ELS 2909호는 코스피(KOSPI)200지수, 에스앤피(S&P)500지수, 유로스톡스(EURO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리자드 ELS이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88%(6개월), 88%(12개월), 85%(18개월), 85%(24개월), 80%(30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최대 19.20%(연 6.40%)의 수익을 지급한다.

위 조기상환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최초기준가격평가일(불포함)부터 첫 번째 조기상환 평가일(6개월)까지 해당 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 기준가격의 80%미만(리자드 조건 1)으로 하락한 적이 없거나, 두 번째 조기상환 평가일(12개월)까지 해당 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 기준가격의 70%미만(리자드 조건 2) 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연 6.40%의 리자드 수익률을 지급받고 상환된다.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65% 이상이면 최초 제시 수익률을 지급하지만,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65%미만으로 하락한다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 원 이상으로 10만 원 단위로 가입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하이투자증권 디지털컨택트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KB證, IRP 및 연금저축 고객 대상 이벤트 실시

KB증권(사장 박정림, 김성현)은 2022년 범띠해를 맞아 IRP 및 연금저축 계좌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KB증권에 따르면 연초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심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연금계좌 내에서 ETF 투자 비중이 두드러지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계좌 내 ETF의 잔고는 작년 12월말 2,800여억원에서 올해 2월 현재 3,100여억원으로 불과 1달 반 만에 약 11%가 증가했다.

특히, 2030 고객의 IRP 계좌 내 ETF 투자 비중은 40%대를 보였다. 이는 2030을 제외한 연령층의 ETF 투자 비중인 11%대에 비해 크게 높았고, 영리치(Young Rich)라고 볼 수 있는 ‘잔고 1억원 이상인 2030 고객’의 ETF 투자 비중은 타 연령층 대비 무려 5배나 높은 55%대로 나타났다.

KB증권은 연금계좌 내 ETF 잔고가 눈에 띄게 증가한 요인으로 ETF가 주식처럼 실시간 거래가 가능하고 여러 자산에 분산하는 방식으로 위험 관리(Risk management)를 할 수 있으며 글로벌 자산배분이 용이할 수 있다는 점 등이라고 분석했다.

더불어 연금계좌에서는 연말정산 시 세액공제(연금저축은 연간 최대 400만원까지, IRP는 연금저축 포함하여 최대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가능)를 받을 수 있고 이와 함께 장기적인 자산배분 전략과 동시에 안정되고 꾸준한 투자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장점도 유입 유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았다.

이러한 투자 트렌드에 맞춰 KB증권은 ‘범 내려온다, 혜택이 내려온다’ 이벤트를 오는 3월 31일까지 실시한다. 

IRP 계좌 신규 개설 후 △300만 원 이상 입금한 거치식 고객 대상 백화점상품권 1만 원 △20만 원 이상 입금한 적립식 고객 대상 커피 쿠폰 1매(단, 거치식과 적립식 고객 중복지급 불가) △타 금융기관 연금계좌를 KB증권 IRP 계좌로 1000만 원 이상 이전한 고객 대상 백화점상품권 2만 원을 지급한다.  더불어 △IRP 계좌 신규 개설 고객이 주민등록번호 상 범띠일 경우 입금만 해도 커피 쿠폰을 제공한다.

추가로 KB증권의 대표 MTS인 ‘M-able(마블)’을 통해 비대면으로 IRP 계좌를 개설하면 운용관리 및 자산관리 수수료를 평생 면제하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 점도 함께 주목할 만하다.

또한 KB증권은 ‘연금저축 ETF 온라인 수수료 혜택 이벤트’를 올해 연말까지 진행한다. 대상은 비대면으로 신연금저축 계좌를 최초 개설한 고객이며, 이벤트 기간 내 온라인으로 ETF 거래 시 △매매수수료 면제 혜택(단, 유관기관 제비용은 부과) △프라임 클럽(PRIME CLUB) 5개월 무료 혜택 △주식 쿠폰 1만원을 제공한다.

KB증권 김상혁 연금사업본부장은 “파이어족의 증가로 은퇴시기는 앞으로 점점 더 빨라지면서 연금시장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이에 연금 투자는 국내외 적절한 분산 투자와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고수익을 내는 것과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고객님의 노후 자산 증식을 위해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고수익을 위한 개인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정직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