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30년까지 전기차 17종 확대…“수익성 높은 SUV 주력”
스크롤 이동 상태바
현대차, 2030년까지 전기차 17종 확대…“수익성 높은 SUV 주력”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2.03.0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 ‘2022 인베스터데이’ 행사서 중장기 전략 발표
“2030년 전기차 판매대수 187만 대 목표…글로벌 점유율은 7%”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현대자동차(제네시스 포함)가 오는 2030년까지 전기차 라인업을 총 17개 이상 선보이기로 했다. ⓒ 현대차 인베스터데이 IR자료 갈무리
현대자동차(제네시스 포함)가 오는 2030년까지 전기차 라인업을 총 17개 이상 선보이기로 했다. ⓒ 현대차 인베스터데이 IR자료 갈무리

현대자동차(제네시스 포함)가 오는 2030년까지 전기차 라인업을 총 17개 이상 선보이기로 했다. 2021년 4% 수준이었던 전가치 판매비중을 2026년 17%, 2030년 36%까지 끌어올리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2030년 전기차 판매량도 지난해 대비 13배 이상 늘어난 187만 대 수준에 달할 전망이다.

장재훈 현대차 대표이사 사장은 2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2 CEO 인베스터 데이’ 행사를 통해 이같은 전동화 경영 목표를 제시하며, 글로벌 전기차 선도 기업으로써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중 현대차는 지난해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의 성공적인 출시에 힘입어 올해는 아이오닉6를, 2024년엔 아이오닉7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2030년까지는 △SUV 6종 △승용 3종 △소상용 1종 △기타 신규 차종 1종 등 총 11개의 전기차 라인업을 꾸리게 된다. 

장재훈 사장은 "수익성이 높은 SUV를 중심으로 라인업을 확대하고, 지역 특화 전략형 모델을 출시해 2030년 연간 152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하겠다"고 부연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30년까지 전기차 라인업을 △SUV 4종 △승용 2종 등 6개 이상 구축하기로 했다.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전동화 차량으로 출시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제네시스는 앞서 G80 전동화 모델과 전용 전기차 GV60를 선보인 바 있으며 올해는 GV70 전동화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제네시스의 경우에는 럭셔리 전기차 브랜드로의 차별화 전략을 통해, 2030년 전기차 판매 35만 대를 책임지게 된다. 현대차와 제네시스의 2030년 합산 판매 차종과 목표 대수는 총 17종, 187만 대다.

해당 목표 달성 시 현대차(제네시스 포함)의 글로벌 전기차 시장점유율은 2021년 3% 초반에서 2030년 7%로 크게 늘어난다. 브랜드 내 판매비중 역시 36%로 뛰어오르며, 판매 중심축이 전기차로 완전히 옮겨지게 된다.

현대차는 전동화 노력을 지속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부터 2030년까지 9년간 95조5000억 원의 투자도 단행하기로 했다. △R&D 투자 39조1000억 원 △설비투자(CAPEX) 43조6000억 원 △전략투자 12조8000억 원으로 구성된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전동화 역량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신규 전용 전기차 플랫폼 2종을 도입하고, 커넥티비티와 자율주행 등 소프트웨어 부문의 경쟁력도 지속적으로 높여갈 것"이라며 "회사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