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무료 신용보험 서비스 가입자 2만명 돌파
스크롤 이동 상태바
핀다, 무료 신용보험 서비스 가입자 2만명 돌파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3.0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핀다 제공
핀다의 무료 신용보험 서비스인 대출상속 안전장치 포스터ⓒ핀다 제공

핀다가 대출을 받은 고객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무료 신용보험 서비스인 ‘대출상속 안전장치’의 가입자가 2만 명을 넘어섰고, 실제 상속 방지를 위한 보험금 지급 사례가 발생했다고 7일 밝혔다.

핀다는 2020년 12월부터 자사 플랫폼으로 대출을 받는 고객에게 무료 신용보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용보험은 고객이 혹시 모를 위험에 놓인 순간, 대출금을 갚지 못하고 자녀 등 가족에게 상속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보험 서비스다. 핀다로 대출받은 고객이 해당 보험 가입의사를 밝히면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보험 가입 절차를 거친다.

핀다 대출상속 안전장치 서비스는 올해 1월 초를 기점으로 가입자 2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8월, 서비스 출시 9개월만에 1만 명을 넘어서고 불과 5개월만에 두 배 이상 가입자가 늘어난 것이다. 누적 가입금액은 3403억1500만 원이 넘고 가입자 한 사람 당 평균 보험 가입 금액은 1700만 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성비는 남성과 여성이 7:3 수준이었고 연령대별로 40대가 가장 많이 가입했다.

상품을 설계한 정상연 핀다 프로덕트오너는 “보험료를 핀다에서 대신 납부함에도 불구하고 서비스 출시 초반에는 가입률이 높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신용생명보험의 필요성에 공감한 이들이 간편한 모바일 가입절차를 거치며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험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0년 6월까지 4년이 넘는 기간 동안 신용보험 누적 판매는 5466건에 불과했다.

핀다 대출상속 안전장치와 같은 신용보험의 제도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가파르게 증가하는 가계부채와 갑작스러운 차주의 사망 등으로 인해 빚을 물려받아 파산신청에 이르게 되는 미성년 유가족들의 사회적 안전망을 제도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는 의미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빚 대물림 방지’ 관련 금융소비자보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기도 했다.

이경희 상명대학교 글로벌 금융경영학 교수는 “최근 국내 시장에서 핀테크, 모바일뱅크 등을 통한 대출수요가 늘어나고 있는데, 대출 상품과 서비스의 제공 이후에는 금융소비자의 안전한 대출관리를 지원함으로써 대출 활용을 통한 소비자 편익이 최대화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러한 역할을 하는 보험상품이 신용보험이며, 신용보험의 접근성이 지속적으로 개선돼 보다 많은 금융소비자들이 대출상환 리스크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