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오늘] 현대차,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운전 캠페인…기아 EV6, 레드닷 어워드 제품디자인 최우수상
스크롤 이동 상태바
[자동차오늘] 현대차,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운전 캠페인…기아 EV6, 레드닷 어워드 제품디자인 최우수상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2.03.2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캠페인 차량과 어린이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 현대자동차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운전 캠페인 차량과 어린이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 현대자동차

현대차,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운전 캠페인 실시

현대자동차는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프로젝트 '현대 컨티뉴'의 일환으로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운전 캠페인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DTG(전자식 운행 기록 장치) 기능이 담긴 상용 통합 단말기를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과 함께 서울시 소재 어린이 기관 1000곳에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시행된 어린이 통학차량 DTG 장착 의무화 정책에 발맞춰 마련됐다.

DTG란 차량 운행정보를 자동 기록하는 장치로서 운전자의 운전 습관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1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차세대 DTG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이후 이달 제품 상용화를 완료했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서울시 소재 어린이 기관은 오는 4월 22일까지 키즈현대와 안실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1000곳에 한해 상용 통합 단말기를 순차 지원할 예정이며, 연말에는 안전운전 우수 어린이 기관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용 교보재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포상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기아 EV6, 레드닷 어워드 제품디자인 최우수상

기아는 전용 전기차 ‘EV6’가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한 '2022 레드 닷 어워드'(2022 Red Dot Award)에서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분야 최우수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EV6는 이번 레드 닷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데 이어 ‘혁신적 제품(Innovative Products)’ 분야 본상도 수상, 기아 전기차 고유의 디자인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이 외에도 고객 전기차 경험을 확장하기 위해 마련한 고객 체험 공간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Unplugged Ground)가 실내 건축 및 디자인(Interior Architecture and Interior Design)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카림 하비브 기아디자인담당 전무는 "EV6는 기아 브랜드 최초의 전용 전기차로서, 기존 자동차 디자인의 영역을 넘어선 독창적이고 대담한 미래지향적 디자인이 특징"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모빌리티 확대를 향한 브랜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BMW 모토라드, 3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 출시

BMW 코리아의 모터사이클 사업부인 BMW 모토라드는 온라인 판매 채널 ‘BMW 모토라드 샵 온라인’을 통해 3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달 공식 오픈한 BMW 모토라드 샵 온라인은 BMW 모토라드의 한정 판매 모델들을 전국 어디에서나 온라인으로 동시에 만나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3월 한정 에디션 모델은 △R 1250 RT 옵션 719 에디션 △R 1250 GS 컴플리트 에디션 △BMW M 1000 RR(온라인 단독) 등 총 3종이다.

이중 BMW R 1250 RT 옵션 719 에디션은 5대 한정으로 판매되는 럭셔리 투어링 모델이다. 10대 한정으로 판매되는 BMW R 1250 GS 컴플리트 에디션은 편안한 라이딩 경험을 선사하는 최신 투어링 엔듀로 바이크다. MW M 1000 RR은 BMW 모토라드 최초의 M 모델이자 전체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하는 고성능 스포츠 모터사이클이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