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취임…‘섬김의 리더십’으로 자산 300조원 시대 다짐
스크롤 이동 상태바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취임…‘섬김의 리더십’으로 자산 300조원 시대 다짐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3.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제18대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취임식ⓒ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제18대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취임식ⓒ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새마을금고중앙회가 박차훈 현(現)중앙회장의 제18대 중앙회장 취임식이 열렸다고 23일 밝혔다.

취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면접촉을 최소화해 진행되는 한편, 유튜브를 통해 취임식을 생중계, 전국 새마을금고인이 참여하는 열린 취임식으로 진행됐다.

2018년 제 17대 새마을금고중앙회장으로 취임한 박차훈 회장은, 불도저라는 별명답게 새마을금고 체질 개선을 위한 여러 개혁을 완수했다.

자산 200조 원 시대 개막,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대비한 디지털금융 고도화, 새마을금고 정체성과 100년 비전을 상징하는 ‘새마을금고 역사관’건립이 대표적인 업적으로 꼽힌다.

박차훈 회장은 새로운 임기를 맞아 새마을금고 백년대계 수립과 자산 300조 원 시대를 위한 혁신을 강조했다. 

방점은 디지털금융고도화와 ESG경영확립을 통한 경쟁력 강화와 새마을금고 지속성장을 위한 ‘상생경영’체제 확립에 맞춰져 있다.

새마을금고는 이미 IT센터 구축, 스마트뱅킹 고도화, 고객센터 고도화, 통합민원시스템 구축 등 굵직한 디지털금융과제를 완수했다.

2022년에는 디지털창구와 태블릿브랜치를 정착시키는 한편, 빅데이터 환경 기반의 초개인화 서비스와 마이데이터 서비스 사업에 적극 나서 디지털종합금융플랫폼 환경 구축을 목표로 한다.

ESG의 경우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새마을금고’를 목표로 전사적으로 나선다.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중앙회 내에 ESG경영위원회를 신설, ESG전략 등 주요정책을 결정하고, 그동안 추진해온 ESG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2021년 1월부터 진행중인 “Make Green 새마을금고” 캠페인을 지속함과 동시에 자원봉사활동, 환경분야 사회적기업 지원, 친환경 시설설비 확충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그린뉴딜’의 허브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상생경영은 ‘지역사회·새마을금고·중앙회 ‘동반성장’과 금고 간 격차해소’에 초점을 맞춘다. 금융소외계층,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적극 실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한편, 경영 기반이 취약한 농어촌, 영세금고에 대한 지원 확대로 새마을금고 균형발전과 금융소외 지역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박차훈 회장은 “다시 한번 기회를 준 새마을금고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히고,“‘섬김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새마을금고 백년대계 수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