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국민통합위, 원희룡 기획위 인선 마무리 
스크롤 이동 상태바
김한길 국민통합위, 원희룡 기획위 인선 마무리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2.03.24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통합위 부위원장 김동철, 기획위상임위원 김상협 등 임명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산하 국민통합위와 기획위가 인선을 마무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연합뉴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산하 국민통합위와 기획위가 인선을 마무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연합뉴스

김한길 위원장이 이끄는 국민통합위원회와 원희룡 위원장이 이끄는 기획위원회가 24일 인선을 마무리했다. 

국민통합위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세대와 계층을 아우르고 국민통합을 이뤄내자는 뜻에서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를 적임자로 내세워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산하에 직접 신설한 위원회다.  

이날 인수위 발표에 따르면 국민통합위 부위원장은 호남출신의 김동철 전 국민의당 대표가 맡았다. 기획분과위원장에는 최재천 법무법인 헤리티지 대표변호사, 기획분과위원에는 최원식 전 국회의원과 최명길 전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비서실장에는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시절 사무총장을 지낸 임재훈 전 국회의원이, 대변인은 윤기찬 변호사와 최단비 원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임명됐다. 

기획위원회는 원희룡 위원장 중심으로 진용을 갖춘 가운데 당선인의 약속과 새정부의 정책 과제를 중점적으로 반영하고 현안 및 법률 문제 등 정무적인 대응을 담당하고 있다. 

상임기획위원에는 국민의힘 구자근, 윤창현, 정동만 의원과 강승규 전 국회의원, 김상협 카이스트 전 교수 이상 다섯 명이 들어갔다. 기획위원은 김영태 전 쿠팡 부사장, 국민의힘 김재식 서울시당 구로갑 당협위원장, 이상래 전 한반도선진화재단 사무총장, 박주희 전 바른사회시민회의 사회실장을 비롯해 청년기획위원 등이 포함됐다. 

한편, 윤석열 당선인은 정부 출범 후에도 국민통합위와 지역균형발전특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