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추경호 경제부총리·원희룡 국토부 장관 등 내각 일부 발표 [정치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尹, 추경호 경제부총리·원희룡 국토부 장관 등 내각 일부 발표 [정치오늘]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2.04.10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했나 vs 안 했나?…쟁점 수면 위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10일 정치오늘은 ‘이준석 증거인멸 교사 의혹 쟁점 본격화’ 등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강용석 전 의원의 증거 인멸 교사 의혹 주장에 반박 페이스북 글을 올린 뒤 진실 공방에 대한 쟁점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강용석 전 의원을 저격하는 페이스북 글을 올리면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진실공방’ 쟁점이 주말을 기점으로 더욱 본격화될 전망이다. = 이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자신에 대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 “김철근 정무실장은 변호인의 부탁으로 (장모 제보자로부터) 진실한 내용의 사실확인서를 받으려고 하였을 뿐”이라고 에둘러 해명했다. 이어 “강용석 변호사는 (최고위 입당 심사) 안건 상정 전날 직접 저에게 전화해 복당을 시켜주면 영상을 내리고 고소·고발을 취하하겠다는 제안을 하지 않았느냐”고 역공했다. 

이번 반박 글은 더불어민주당의 진실 규명 촉구에 부담을 느낀 이 대표가 “이준석이 오거돈의 길을 걷고 있다”는 강 전 의원의 비판 글 이후 그간의 침묵을 깨고 본격 방어전에 나서려 한 것으로 읽혀 새로운 국면을 안기고 있다. 

강 전 의원과 김세의 전 MBC기자는 같은 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통해 “이 대표가 메신저를 공격하는 프로파간다(정치선동)를 한다해도 증거인멸 교사에 대한 본질이 호도될 수 없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앞서 <가세연>은 이 대표가 2013년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한 데 이어 이 대표가 김철근 정무실장을 시켜 장모 씨에게 7억 원 제시를 미끼로 성상납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허위 각서를 쓰게끔 사주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대표가 추후 책임을 물게 될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반응하면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했나 vs 안 했나’ 에 대한 쌍방 간 공방이 본격적으로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분명해 보인다.

강 전 의원은 최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해당 의혹 관련 이준석과의 공동 인터뷰에 응할 수 있다”고 했다.

전날 이 대표와 김 정무실장은 전화를 받지 않아 답변을 듣기 어려웠다. 또 다른 이 대표 측과는 통화가 됐으나 그는  “잘 모르는 내용이라 답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양해를 구해왔다.

경찰 수사 역시 급물살을 탈지 주목되고 있다.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반부패 공공범죄수사대 담당자는 지난 7일 통화에서 “계속 수사 중에 있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5일 북한의 도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윤 당선인이 인수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에서 초대 내각 8명 명단에 대해 직접 밝혔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내각 일부를 발표했다. =  윤 당선인은 초대 내각 8명 명단을 직접 발표했다. 첫 경제부총리에는 인수위 기획조정분과 간사인 추경호 의원이, 국토부 장관에는 인수위 기획위원장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는 인수위 경제2분과 간사인 이창양 카이스트 교수가, 국방부 장관에는 인수위 외교통일안보 분과위원인 이종섭 전 합참 차장이,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당선인 정책 특보인 김현숙 전 의원이 각각 발탁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이종호 서울대 반도체연구소장이, 보건복지부 장관에는 정호영 전 경북대병원장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는 윤 당선인 특별고문인 박보균 전 <중앙일보> 부사장이 지명됐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