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B2B 신사업 스타트업 키운다…창업 동아리까지 품어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B2B 신사업 스타트업 키운다…창업 동아리까지 품어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4.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업체에 최대 2000만 원 지원…기술·노하우 멘토링
대학 학회, 창업 동아리와 ‘창의 인재 프로그램’ 운영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유망 스타트업이나 미래 인재들과 협업해 B2B 사업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한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 CI
LG전자는 유망 스타트업이나 미래 인재들과 협업해 B2B 사업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한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 CI

LG전자는 유망 스타트업, 미래 인재들과 협업해 B2B 사업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한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날 한국무역협회와 ‘B2B 미래 신사업 분야 스타트업 인큐베이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된 협약식엔 신승관 한국무역협회(KITA) 전무,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한국무역협회 △창업진흥원 △서울/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등 다양한 국내 지원기관과 액셀러레이터가 보유하고 있는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B2B 사업에 특화된 스타트업 공모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B2B 사업에 특화된 스타트업 5곳을 파트너로 선발하고, 사업화 검증(PoC) 지원금 최대 2000만 원과 LG전자의 기술·노하우를 제공한다. 

공모 접수는 한국무역협회의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이노브랜치’에서 진행된다. 모집 분야는 △ID(사이니지·상업용 TV 등) △IT(모니터·노트북 등) △로봇 △디지털 헬스케어 등이다. LG전자는 향후 선발된 스타트업 성과에 따라 지속적인 지원이나 추가 투자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LG전자는 대학 경영전략학회, 창업동아리와 ‘창의 인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학생들이 B2B 신사업과 관련된 다양한 과제를 수행하면서 고객경험과 연계된 MZ세대의 시각과 아이디어를 제공하면, 이를 실제 사업모델로 개발한다.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과 시장의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역량 있는 스타트업, 미래 인재들과 적극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