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1분기 영업익 1712억…전년比 13.4%↓
스크롤 이동 상태바
아모레퍼시픽그룹, 1분기 영업익 1712억…전년比 13.4%↓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2.04.2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아모레퍼시픽 워드마크
아모레퍼시픽 워드마크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2년 1분기 1조2628억 원의 매출과 1712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0%, 영업이익은 13.4% 하락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올해 1분기 코로나19 재확산 등 불안정한 국내외 환경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다. 그럼에도 온라인 채널 성장세를 이어가고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며 경쟁력 확보에 주력했다. 1분기 그룹 전체의 화장품 부문 매출은 1조1506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전년 동기 대비 7.0% 하락한 1조165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0.4% 감소한 1580억 원이다. 아모레퍼시픽 국내 사업은 9.9% 감소한 7328억 원의 매출과 10.6% 하락한 112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온라인 매출이 20% 이상 성장했음에도, 면세 매출 하락 탓에 전체 매출이 줄었다. 마케팅 비용이 확대되며 영업이익도 감소했다. 

럭셔리 브랜드는 주요 신제품 사전 출시 등을 통해 온라인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했다. 그러나 면세 채널 매출 하락으로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프리미엄 브랜드의 온라인 채널은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지만 전체 매출은 다소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데일리뷰티 브랜드는 미쟝센 ‘살롱10’, 해피바스 ‘스킨유’ 등 프리미엄 라인을 중심으로 온라인 매출이 성장했다. 그러나 수익성 개선을 위한 상품 포트폴리오 재정비로 오프라인 매출이 하락하며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 해외 사업 매출은 4199억 원, 영업이익은 421억 원으로, 각각 6.1%, 19.5% 감소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로 아시아 지역 매출이 감소하며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로 10% 가량 매출이 하락했다. 그런 가운데서도 설화수는 자음생 라인을 집중 육성했으며 온라인 매출도 증가했다. 기타 아시아 지역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며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 

북미에선 주요 브랜드의 선전으로 매출이 63% 성장했다. 특히 온라인 판매 채널을 다각화한 라네즈가 ‘립 슬리핑 마스크’를 중심으로 판매 호조를 나타냈다. 설화수 역시 온-오프라인 모두 매출이 성장했다. 유럽에서는 향수 브랜드의 매출 감소로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 라네즈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하며 유럽 시장 브랜드 경쟁력을 높였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