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의 재발견’…현대오일뱅크, 차고형 세차장 도입
스크롤 이동 상태바
‘주유소의 재발견’…현대오일뱅크, 차고형 세차장 도입
  • 방글 기자
  • 승인 2022.04.2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서울 성북구 북악셀프주유소에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을 오픈했다.ⓒ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서울 성북구 북악셀프주유소에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을 오픈했다.ⓒ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주유소 공간의 변신을 주도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세차 예약 플랫폼 기업 ‘팀와이퍼’와 함께 서울 성북구 북악셀프주유소에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을 오픈했다.

실내 세차 사업모델은 주유소 공간에 대한 발상의 전환에서 시작됐다. 주유소 내 큰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자동세차기가 주간에만 운영된다는 점, 터널식 자동세차기 출구에 자동문만 설치하면 독립된 공간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차고형 실내 셀프세차 서비스는 자동세차기 운영이 끝난 야간 시간대에 사전 예약·결제 시스템을 통해 대기시간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실내 세차장 안에는 고압세척기, 폼건, 에어건, 조명, 냉·난방기 등 셀프세차를 위한 설비가 갖춰져 있어 예약된 시간 동안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현대오일뱅크는 수년 전부터 주유소를 새로운 플랫폼으로 변신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세차 분야에서는 프리미엄 세차, 손 세차, 픽업 세차 등 다양한 세차 서비스를 선보였고 전국 직영 주유소에서 자동 세차를 이용할 수 있는 세차 상품권도 출시했다.

2019년 메이크스페이스와 협력해 주유소 공간을 대여형 창고로 제공하는 사업을 시작한 이래 주유소 공간을 특정 시간에 유통업체의 마이크로 물류센터로 임대하는 사업, 뉴욕핫도그앤커피와 손잡고 런칭한 주유소 특화 소형 프랜차이즈 ‘블루픽’ 등으로 플랫폼 사업을 확장해 왔다.

보너스카드 앱 ‘블루(BLUE)’ 내 중고마켓 플랫폼 ‘블루마켓’도 출시했다. 블루마켓은 보너스카드 회원이라면 별도의 인증이나 절차없이 전국 350여개의 현대오일뱅크 직영 주유소를 이용해 안전하게 중고물품을 거래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LG유플러스, KT와 제휴, 5G 중계기 사업을 개시했고 ㈜한컴모빌리티와 제휴, IoT 공유주차사업도 런칭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또, 캠핑카 이용자가 급증하는 트렌드에 착안, 캠핑카 관련 서비스를 구상 중이다. 이외에도 주유소 공간을 이종 업계 제품 전시 공간으로 제공하고 해당 제품 판매를 대행, 중개하는 사업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