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천행에 쏟아지는 비판 [한컷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이재명 인천행에 쏟아지는 비판 [한컷오늘]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2.05.0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계양 출마 선언하자 국민의힘 “명분 없는 도망일 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시사오늘 김유종
ⓒ시사오늘 김유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6·1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인천 계양을 출마가 확정됐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6일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인천 계양을 지역에 이재명 상임고문을 후보자로 의결했다”며 “당 지도부가 이 고문에게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직접 출마해줄 것을 요구했고, 이 고문도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러자 국민의힘에서는 이 고문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포문은 이준석 대표가 열었다. 이 대표는 “분당과 성남, 경기도와 인연을 강조했던 이 고문이 아무 연고도 없는 인천 계양으로 간 것이 어떻게 해석될지 모르겠다. 명분이 없다”며 “어떻게든 원내에 입성해 본인 수사에 방탄을 치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경기도지사 선거에 나선 김은혜 후보도 “대장동을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라고 하신 분이 대장동을 등지고 도망가나”라고 이 고문을 직격했다.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역시 “인천은 도피처도, 은신처도, 피난처도 아니다”라며 “인천을 도망쳐 간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경기도를 도망쳐 올 이재명 고문은 시민의 힘으로 용납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장예찬 대통령직인수위원회청년소통TF 단장도 “최대 치적 사업이라는 대장동이 있는 분당을 버리고 양지로 도망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제 살길을 찾아 도망가기 급급한 이 고문의 초라한 모습을 보니 한숨이 나온다. 명색이 대선 후보가 부끄러운 줄 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