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시네빔 레이저 4K’로 홈 시네마 시장 공략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시네빔 레이저 4K’로 홈 시네마 시장 공략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5.0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용 프로젝터 중 업계 최고 밝기…조도 센서 탑재해 밝기 자동 조절
다이내믹 톤 맵핑, 필름메이커 모드 등…4K UHD 해상도 100형 대화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프리미엄 홈 시네마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프리미엄 홈 시네마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LG 시네빔 레이저 4K’ 신제품 출시를 통해 프리미엄 홈 시네마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고 9일 밝혔다. 

신제품은 빛의 삼원색(빨강·초록·파랑)을 구현하는 레이저 광원 3개를 동시 활용한 ‘3채널 레이저 광원’이 탑재됐다. 단일 광원 대비 낮에도 뚜렷한 화면과 초 3700개 수준의 3700안시루멘(ANSI-Lumen)이 지원된다. 이는 가정용 프로젝터 중 업계 최고 수준의 밝기다. 

해당 제품은 ‘엠비언트’(Ambient) 조도 센서가 탑재돼 주변 밝기나 재생 중인 영상에 따라 자동으로 화면 밝기를 조절한다. 또한 △화면의 장면을 세분화해 구역별로 HDR 효과를 극대화하는 ‘다이내믹 톤 맵핑’ △원작자의 의도대로 색감·분위기를 살려주는 ‘필름메이커 모드’ △화면의 빠른 움직임을 선명하고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4K 트루모션’ 기능 등이 다수 적용됐다. 

신제품은 초단초점 방식을 통해 스크린으로부터 반 뼘(9.8cm) 거리만 두고 설치하면 100형의 초대형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 4K(3840×2160) UHD 해상도와 200만:1의 명암비도 지원한다.

고객들은 LG전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webOS6.0’을 통해 별도의 기기 없이도 인터넷에 접속, 유튜브·넷플릭스 등 다양한 OT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에어플레이2’와 ‘스크린쉐어’가 적용돼, iOS와 안드로이드 OS 기기 모두 화면 공유가 가능하다.

LG전자는 이날 한국을 시작으로 북미·유럽·일본 등 주요 시장에 신제품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국내 출하가는 649만 원이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차별화된 화질 기술력과 편의성을 두루 갖춘 LG 시네빔을 앞세워 홈 시네마 프로젝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