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시각장애 어린이 위한 점자 교구재 만들기 봉사 활동
스크롤 이동 상태바
새마을금고중앙회, 시각장애 어린이 위한 점자 교구재 만들기 봉사 활동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5.1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새마을금고중앙회 임직원들이 시각장애 어린이를 위한 점자 교구재 만
들기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새마을금고중앙회 제공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임직원 300명이 제2회 ‘지역상생의 날’과 ‘100주년 어린이날’을 기념해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점자 교구재 제작 봉사활동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봉사활동을 통해 제작한 점자 교구재는 2종으로, 초등학교 사회교과서 연계 학습과 사회성 향상을 위한 점자·촉각 윷놀이와 시각장애 아동의 기초 신체활동 연습교구재인 ‘혼자서도 잘해요’ 책으로 구성됐다.

금번 봉사활동은 어린이날의 의미를 되새기며 임직원의 가정에서 개별적으로 진행됐으며, 완성된 점자 교구재는 전국 맹학교와 점자도서관에 기증돼 시각장애 아동의 교육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현재 국내 시각장애 아동의 교육을 위한 점자책와 교구재 보급률은 약 1%, 시각장애인의 문맹률은 약 86%에 달해 교육 기회의 불평등이 심각한 실정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 기업(㈜담심포)을 선정해 점자 교구재 개발 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며, 협업을 통해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등 시각장애 아동의 교육권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이해, 시각장애 어린이들이 양질의 교육을 통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이번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앞으로도 새마을금고는 함께 살아가는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미래세대 지원과 사회 격차 해소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