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생물다양성 보전·생태문화 확산 업무협약 체결
스크롤 이동 상태바
효성첨단소재, 생물다양성 보전·생태문화 확산 업무협약 체결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2.05.1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효성첨단소재와 국립생태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효성그룹
효성첨단소재와 국립생태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효성그룹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18일 국립생태원과 '생물다양성 보전·생태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효성첨단소재와 국립생태원이 서로 협업해 생태환경 보전과 자연보호 문화 확산 활동들을 발굴하고 함께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첫 협력 사업은 '전주물꼬리풀' 보전 프로젝트로,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식물인 전주물꼬리풀을 전주시와 함께 전주 일대에 식재할 계획이다.

현재 효성첨단소재가 전주에서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하고 있어 해당 보전사업의 의미가 더 크다는 게 효성그룹의 설명이다.

효성첨단소재 측은 "미래세대를 위한 건강한 생태계 구축 차원의 생물다양성 보존·증진 활동을 적극 지지하며, 이에 동참하고자 한다"며 "생태 복원의 최일선에서 힘쓰고 있는 국립생태원과 효성첨단소재가 함께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유통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