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레드햇’과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협력
스크롤 이동 상태바
삼성전자, ‘레드햇’과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협력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5.2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햇 리눅스’ 등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호환성 검증·프로모션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는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Red Hat)과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솔루션 소프트웨어 기술에 협력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Red Hat)과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솔루션 소프트웨어 기술에 협력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Red Hat)과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솔루션 소프트웨어 기술 관련 상호협력 협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이버 협약으로 양사는 △NVMe SSD △CXL 메모리 △컴퓨테이셔널 메모리/스토리지 △패브릭 등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소프트웨어 개발과 에코시스템 확대에 협업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개발하는 메모리 소프트웨어 기술을 ‘레드햇 리눅스’ 등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에 지원하고, 이에 대한 검증과 프로모션도 공동 진행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삼성 메모리 리서치 클라우드’(SMRC)를 오픈,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개발과 평가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SMRC에선 삼성전자의 차세대 메모리를 탑재한 고객사 서버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의 조합을 분석하고, 이를 평가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된다. 

배용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AE팀 부사장은 “이번 레드햇과의 협력으로 차세대 메모리 분야에서 하드웨어뿐 아니라 소프트웨어까지 기술 표준화와 함께 안정적인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업계의 다양한 파트너들로 협력을 확대하며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