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김포공항 이전 긍정적 검토는 외교적 언사…宋 다급한 모양”
스크롤 이동 상태바
오세훈 “김포공항 이전 긍정적 검토는 외교적 언사…宋 다급한 모양”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2.05.31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지난해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자신이 김포공항 이전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향해 “다급하긴 다급한 모양”이라고 날을 세웠다.

오 후보는 31일 오후 성북구 월곡역 인근 유세에서 "시의회에서 시의원이 '이런 의견이 있는데 검토해주세요'라고 하는데 시장이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답변하느냐"며 "외교적 언사로 한번 좋은 아이디어 같으니까 검토해보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의회 영상회의록에 따르면 오 후보는 지난해 7월 1일 시정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최선 시의원의 김포공항 이전 제안에 "상당히 경청하고 검토해볼 만한 제안"이라면서도 "서울시 독단적으로 추진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같은 해 11월 18일 본회의에서는 김포공항 이전 필요성을 언급한 우형찬 민주당 시의원의 발언에 "발전시켜볼 만한 논의"라며 "아직 결론을 내리기에는 조금 더 여론이 성숙하고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돼야 가능한 얘기"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 후보의 발언을 언급하며 "알면서도 국민을 속이고 선동하는 악질사기"라고 비판했다.

이에 오 후보는 면목역 유세에서 "또 뒤집어씌우는 걸 보니 다급하긴 다급한 모양"이라며 "이게 한 나라의 대통령을 하겠다고 했던 분의 지금 행패"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분 하나 살리겠다고 온 전국을 이렇게 들쑤셔 놓는 민주당이 이번 기회에 정신 차리게 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잘못내면서 제주와 부산은 물론 전 국민이 혀를 차는 지경에 이르니 이 후보가 위기에 몰렸나보다”라며 “민주당 지도부가 전부 이 후보를 살리러 인천으로 달려갔다. 하마터먼 대통령 될 뻔했던 구원투수인줄 알았더니 구원투수 구하러 지도부가 총출동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오 후보는 강북권을 돌며 국민의힘을 향한 압도적 지지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노원구 광운대역에서 "10여 년 전 이명박 대통령, 서울시장, 25개 자치구청장, 시의원까지 전부 압도적으로 (한나라당을) 당선시켜 줬을 때 4∼5년 동안 서울시가 엄청난 속도로 바뀌었다"며 "이번 선거에서 서울시장,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한꺼번에 다 일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서 3분의 2 이상만 만들어주면 변화를 다시 한번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년 뒤에 국회의원 150석 이상을 만들어야 윤석열 대통령이 성공하는 정부를 만들 수 있다"며 "국회에도, 시의회도, 구의회도 발목 잡는 사람들이 없어야 일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