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개년 27조 투자·2만8000명 직접 고용안 발표…LG CNS, 가상공장·가상실험실 사업 시작 [IT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KT, 5개년 27조 투자·2만8000명 직접 고용안 발표…LG CNS, 가상공장·가상실험실 사업 시작 [IT오늘]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6.0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그룹, 27조 원 투자·2만8000명 직접 채용 계획 발표…“국가 경쟁력 기여”
삼성SDS, 국내 중소 물류기업과 첼로 스퀘어 확대…항공물류 서비스 강화
LG CNS, 디지털트윈·AI·엣지컴퓨팅으로 원격제어·고장예측…제조 DX 강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KT그룹은 5년간 27조 원을 투자하고, 약 2만8000명을 직접 고용하겠다고 9일 밝혔다. ⓒKT
KT그룹은 5년간 27조 원을 투자하고, 약 2만8000명을 직접 고용하겠다고 9일 밝혔다. ⓒKT

KT그룹, 역동적 혁신 성장 위한 미래계획 발표

KT그룹은 올해 민영화 20주년을 맞아 오는 2026년까지 5년간 네트워크·디지코·벤처·스타트업 분야에 27조 원을 투자하고, 디지털 인재 양성과 함께 약 2만8000명을 직접 고용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KT는 네트워크 인프라 등 텔코(Telco) 분야에 5년간 12조 원을 투자해, 기존 구로·혜화 등 수도권에 집중됐던 DR센터를 수도권 외 지역에 추가로 구축한다. 초고속인터넷·IPTV·무선서비스 등 핵심 서비스의 우회경로도 확대해 네트워크 안정성을 강화한다. 특히 △AI △로봇 △클라우드 △미디어·콘텐츠 등 디지코 분야에 12조 원을 투입하고, 주력 신사업에 1조5000억 원을 투자해 △영상AI △CCaaS △초거대 AI사업 △로봇플랫폼 사업 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KT그룹은 또한 클라우드·IDC 인프라에 약 1조7000억 원을 투자하고, 미디어·콘텐츠 분야에도 약 2조6000억 원을 투입한다. 유망한 벤처·스타트업에는 5년간 3조 원을 투자해 디지코 역량 확보와 함께 미래 성장 기회를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KT는 향후 5년간 AI 인재 육성 프로그램 ‘에이블스쿨’을 통해 전국 단위 약 5000명의 디지털인재를 집중 양성하고, KT그룹의 직접채용과 유망 스타트업·강소기업 채용 연계를 통해 IT 인력난을 해결할 계획이다. KT그룹은 현재 약 14만3000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으며, 5년간 약 2만8000명을 추가 고용할 방침이다. 지역인재를 대상으로 채용을 우대하고, 소프트웨어 개발자 전형도 신설한다. 

삼성SDS는 글로벌 항공 물류사업 확대와 국내 중소 물류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우정항공사(社)와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삼성SDS
삼성SDS는 글로벌 항공 물류사업 확대와 국내 중소 물류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우정항공사(社)와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삼성SDS

삼성SDS, 우정항공社와 항공물류사업 상생협력

삼성SDS는 글로벌 항공 물류사업 확대와 국내 중소 물류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우정항공사(社)와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우정항공사는 항공사와 계약을 통해 항공기 내 일정 화물 공간을 빌려 물류사업을 하는 항공화물 혼재 기업으로, 디지털 항공물류 플랫폼 ‘아이노마드’(i Nomad)를 운영하고 있다. 삼성SDS는 이번 협약을 통해 디지털 물류서비스 ‘첼로 스퀘어’(Cello Square) 플랫폼에 우정항공사의 항공화물 실시간 위치와 운임 정보 등 항공 특화 서비스를 결합할 예정이다. 

또한 우정항공과 국내 이커머스 셀러들의 △미국 △일본 △호주 △브라질 등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해 국제 항공물류 상품을 공동 개발하고 해외사업 확대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오구일 삼성SDS 물류사업부장 부사장은 “급변하는 항공물류 시장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도 특화된 역량을 가진 국내 중소 물류기업들과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서로 윈윈하는 사례를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LG CNS는 ‘버추얼 팩토리’와 ‘버추얼 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LG CNS
LG CNS는 ‘버추얼 팩토리’와 ‘버추얼 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LG CNS

LG CNS, ‘버추얼 팩토리’ 본격 가동…가상 공장 만든다

LG CNS는 ‘버추얼 팩토리’와 ‘버추얼 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LG CNS는 최근 신물질 개발 공장을 대상으로 버추얼 팩토리를 활용, 가상공장 대체 기술검증(PoC)을 완료했다. 이를 기반으로 가상공장을 구축하고 있으며 △안전사고 방지 △에너지 절감 △환경 물질 배출 감소 등 고객의 ESG 경영에 기여할 계획이다.

버추얼 팩토리는 공장과 설비 등을 가상으로 구현해 공장 데이터를 분석하고, 최적의 공장 운영안을 가상환경에 적용한다. 가상환경에서 공장 전체를 실제처럼 운영하고, 생산 과정 전체를 제어할 수 있다. 한국에 있는 엔지니어가 미국에 있는 공장 설비를 원격으로 조종하는 식이다. 다수 전문가가 실시간으로 가상 공장 안에 모여 가상 설비를 살펴보며 문제를 논의하고, 가상 속 데이터를 분석해 설비 고장 예측과 공정 순서 최적화 등을 추진할 수도 있다.

LG CNS가 추진하는 버추얼 랩 사업은 가상 환경에서 △제품 설계 △가상 제품을 통한 품질 테스트 △원격 실제품 테스트 △신물질 개발 등이 포함된 ‘가상 실험실’이다. 현실에서 안전과 비용 등의 문제로 시도하기 어려웠던 연구도 실시할 수 있으며, 고가의 가전제품을 떨어뜨려 품질을 테스트하는 낙하 실험도 실제 제품 훼손 없이 가능하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