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은 밥상 물가에…직장인들 “편의점이 식당입니다”
스크롤 이동 상태바
치솟은 밥상 물가에…직장인들 “편의점이 식당입니다”
  • 손정은 기자
  • 승인 2022.06.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소비자물가 전년比 5.4% ↑…'런치플레이션' 실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강남구에 위치한 CU BGF사옥점에서 직장인들이 점심으로 도시락을 구매하고 있다. ⓒCU
강남구에 위치한 CU BGF사옥점에서 직장인들이 점심으로 도시락을 구매하고 있다. ⓒCU

밥상 물가가 치솟으면서 소비자 발길이 편의점으로 향하고 있다. 특히 한 끼를 해결하기 위해 편의점 도시락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모양새다.

11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56(2020=100)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 상승했다. 이는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대로 올라선 것도 2008년 9월(5.1%) 이후 처음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석유류(34.8%)와 가공식품(7.6%)을 비롯한 공업제품이 1년 전보다 8.3% 올랐으며, 농축수산물은 축산물(12.1%)을 중심으로 4.2% 올랐다. 특히 개인서비스는 외식(7.4%)과 외식 외(3.5%)가 모두 올라 5.1% 상승, 2008년 12월(5.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처럼 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소비자들의 밥값에 대한 부담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직장인들 사이에선 점심과 인플레이션을 합친 신조어인 '런치플레이션'을 실감하고 있다는 말까지 나온다.

이에 저렴하게 한 끼를 해결하기 위해 편의점 도시락을 찾는 직장인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다. 현재 편의점 도시락 가격대는 2000원 대부터 5000원 대로 형성돼 있다.

실제로 지난달 편의점 GS25의 도시락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8.2% 증가했고, CU는 40.7%, 세븐일레븐은 20% 늘어났다. 특히 CU에 따르면 서울시의 경우 사무실이 밀집한 역삼, 광화문, 여의도 등 오피스가의 매출 신장률은 61.3%를 기록해 평균 신장률 보다 12.9%p 가량 높았다.

특히 점심시간인 11~14시 사이 발생한 매출은 전체 매출의 59.6% 차지했다. 회사에서 복지혜택으로 지급하는 식권을 CU에서 사용하는 고객들도 전년 동기 대비 74.1%나 뛰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물가 상승으로 인해 편의점 도시락을 많이들 찾으시는 것 같다"라며 "향후에도 고객 니즈를 파악해 믿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도시락 개발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백화점, 편의점, 홈쇼핑, 제약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