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SNS 통해 2030 당원가입 독려 [정치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이준석, SNS 통해 2030 당원가입 독려 [정치오늘]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7.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젊은 여성 정치인에 대한 테러”
박지원, “국정원 오판으로 ‘밈스’ 유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연합뉴스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해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소명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8일 국회를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이준석, SNS 통해 2030 당원가입 독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8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중징계를 받은 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당원 가입을 독려하는 등 우군 확보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달에 당비 1000원을 납부하면 3개월 뒤 책임당원이 된다”며 “국민의힘의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도 “2030 당원과 지지자들의 가장 큰 무기는 오랜 기간 당의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이라며 당원 가입을 독려했다. 

박지현, “젊은 여성 정치인에 대한 테러”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 제기에 대해 반박에 나섰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된 사진에는 청소년 시절의 박 전 위원장이 한 남자아이에게 과자를 입에 물어 건네 주는 모습이 담겼다. 일부 네티즌들이 성추행이라고 비판하자, 단순히 아이와 놀아준 것이라는 해명이다.

박 전 위원장은 새벽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된 사진은 주일마다 보던 아기와 놀면서 장난치는 장면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박지원, “국정원의 오판으로 ‘밈스’ 유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자신을 검찰에 고발한 국정원에 대해 “국정원의 뻘짓으로 군사기밀이 북한에 노출됐다”고 8일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YTN과 CBS 라디오에 잇따라 출연해 국정원이 자신을 잘못 고발하면서 우리 군이 사용하는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 밈스(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를 전 세계에 노출시켜버렸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