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메타버스 ‘이프랜드’에 경제 시스템 도입…KT, 임대차 전자계약 서비스 출시 [IT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SK텔레콤, 메타버스 ‘이프랜드’에 경제 시스템 도입…KT, 임대차 전자계약 서비스 출시 [IT오늘]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7.1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울산항만공사와 업무협약…운영 효율성·안전·친환경 ‘지능형 항만’ 조성
SKT, 이프랜드에 사용자 보상·후원 기능 도입…유럽·북미·중동 등 글로벌 진출
KT에스테이트, 블록체인 오피스·상가 임대차 전자계약 서비스…법적 효력 인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유플러스는 울산항만공사와 ‘울산항만공사형 에코 스마트항만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LGU+
LG유플러스는 울산항만공사와 ‘울산항만공사형 에코 스마트항만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LGU+

LG유플러스, 울산항만공사와 ‘에코 스마트항만’ 조성

LG유플러스는 울산항만공사와 ‘울산항만공사형 에코 스마트항만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울산항만공사형 에코 스마트항만이란 △도선사 △선박 △부두 운영사 등 항만 연관 조직이 실시간으로 운항정보를 공유하는 ‘지능형 항만’을 뜻한다. 하역 작업의 무인화·자동화에 국한되던 기존 ‘로보틱 항만’ 대비 고도화된 선진 모델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울산항만공사의 생산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시스템과 솔루션을 구축한다. 울산항만공사에 전용 5G망과 MEC 플랫폼을 설계해 서비스망의 △안정성 △확장성 △보안성 △관리 효율성을 구현하는 것. 

양사는 또한 울산항만 특성에 최적화된 안전솔루션과 센서 등을 공동 기획하고, 울산항 전역을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통합관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통합관제 플랫폼은 현실과 같은 3차원 가상 세계를 만드는 ‘디지털 트윈’ 기술에, 장비·차량의 실시간 초정밀 측위가 가능한 ‘5G RTK’(Real Time Kinematic) 기술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런칭 1주년을 맞아 지난 1년간의 성과를 공개하고 ‘이프랜드2.0’ 단계로 도약하겠다고 13일 밝혔다.ⓒSKT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런칭 1주년을 맞아 지난 1년간의 성과를 공개하고 ‘이프랜드2.0’ 단계로 도약하겠다고 13일 밝혔다.ⓒSKT

SK텔레콤, 이프랜드 1주년…앱 다운로드 870만, 제휴 문의 2000건 돌파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런칭 1주년을 맞아 지난 1년간의 성과를 공개하고 ‘이프랜드2.0’ 단계로 도약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이프랜드는 출시 6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누적 다운로드 횟수 약 290만 회를 기록했으며, 올해 6월엔 약 87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국내 유일 라이브 영상 중계 기능과 국내 최대 수준인 131명 동시 접속 지원 기능을 기반으로 각종 기업·단체로부터 2000건이 넘는 제휴 러브콜을 받았다.

SK텔레콤에 따르면 거리두기 해제 이후에도 이프랜드 이용자 월 평균 체류 시간은 지난 3월 기준 55분에서 6월 기준 61분까지 약 10% 가량 증가했다. 실제로 지난 6월 이프랜드가 선보인 볼류메트릭 콘서트 ‘메타버스 뮤직 페스티벌’ 기간 동안엔 2만 명이 방문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이프랜드2.0’ 단계로 진화하기 위해 올해 3분기 내 경제 시스템 등 다양한 기능을 대거 추가할 계획이다. 이용자들은 출석, 미션 수행 등 지속적인 활동 참여를 통해 향후 현금처럼 활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받을 수 있고, 메타버스 모임을 주최하는 호스트에게 후원금을 보낼 수도 있게 된다. 이용자가 직접 제작한 코스튬·아이템 등을 판매해 수익을 낼 수 있는 개방형 3D 콘텐츠 플랫폼도 출시된다. 

SK텔레콤은 또한 유럽·북미·중동·아시아 등 주요 지역 대표 이동통신사들과 협업을 통해 메타버스 노하우를 전달하고, 올해 하반기 이프랜드를 주요 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전망이다. 올해 3분기 내로 이프랜드 PC 버전도 출시한다. 

KT그룹의 부동산 전문회사 KT에스테이트는 국내 최초로 오피스·상가 임대차 계약과 관련해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서비스를 구축 했다고 13일 밝혔다.ⓒKT
KT그룹의 부동산 전문회사 KT에스테이트는 국내 최초로 오피스·상가 임대차 계약과 관련해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서비스를 구축 했다고 13일 밝혔다.ⓒKT

KT에스테이트, 블록체인 기반 빌딩 임대차 전자계약 서비스 출시

KT그룹의 부동산 전문회사 KT에스테이트는 국내 최초로 오피스·상가 임대차 계약과 관련해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서비스를 구축 했다고 13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서비스는 빌딩 오피스와 상가의 임대차 계약을 임차인의 공인인증서 또는 휴대폰 명의 인증을 통해 실시간으로 체결하는 서비스다. 기존 임대차 계약 방식은 대면으로 진행돼 상당한 시간과 추가 관리 업무가 필요했다. 반면 KT에스테이트의 임대차 전자계약 서비스는 비대면으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으며, 체결된 계약서는 암호화돼 문서가 자동 보관된다. 기존 계약 방식과 동일한 법적 효력도 가진다.  

이번 서비스는 ‘KT Document-DX 페이퍼리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계약 체결과 전자 계약서 보관 등에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다. KT는 전자문서의 생성·증명·폐기 등 생애주기 전반을 관리하고, 진본성과 위·변조 여부를 기술적으로 입증해 준다. KT에스테이트는 최근 관련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430여개 빌딩 내 4900여건의 오피스와 상가 임대차 계약에 전자계약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서대석 KT에스테이트 본부장은 “최근 많은 기업들이 비대면 중심의 업무 수행을 추구하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비대면 임대차 전자계약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 것”이라며 “KT에스테이트는 자산관리 업무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고객사의 니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더 나아가 차별화된 디지털 자산관리 업무 전환으로 자산운영 및 관리 시장의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