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글로벌 스마트홈 표준 개발 연합 ‘CSA’ 의장사 참여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글로벌 스마트홈 표준 개발 연합 ‘CSA’ 의장사 참여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7.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홈 통신 표준 기술 ‘매터’ 개발·표준 제정 참여
‘LG 씽큐’와 스마트 TV 플랫폼 webOS서 매터 지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글로벌 표준 연합 CSA(Connectivity Standards Alliance)의 의장사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각 기관 CI
LG전자는 글로벌 표준 연합 CSA(Connectivity Standards Alliance)의 의장사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각 기관 CI

LG전자는 글로벌 표준 연합 CSA(Connectivity Standards Alliance)의 의장사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CSA는 스마트홈 기기를 위한 개방형 통신 프로토콜 규격을 개발하고 표준화하는 단체로, 현재 500개가 넘는 기업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LG전자에서는 CSO부문의 돈 윌리엄스(Don Williams) 디렉터와 CTO부문 김상국 박사가 CSA 의장단 멤버로 활동할 예정이다.

LG전자는 CSA가 주도하는 인터넷 프로토콜(IP) 기반의 스마트홈 통신 표준 기술 ‘매터’(Matter)를 개발하고, 표준 제정에 적극 참여해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을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홈 서비스를 위해서는 가정에서 사용하는 IoT(사물인터넷) 제품과 플랫폼 간 호환이 핵심이다. 다만 필요한 통신 언어가 제조사마다 달라 스마트홈 환경을 구현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 이에 CSA는 제조사에 관계없이 제품과 플랫폼, 제품과 제품 간 호환이 가능한 통신 언어 ‘매터’를 표준화하고 있다. 

LG전자는 매터를 통해 ‘LG 씽큐’(LG ThinQ)에서 LG전자의 스마트 가전뿐만 아니라 타사의 조명·커튼·블라인드 등 IoT 액세서리도 제어할 수 있도록 변경할 예정이다. 

LG전자는 향후 LG 씽큐와 스마트 TV 플랫폼 webOS에서 매터를 지원하고, 다양한 제품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고객 편의를 높이고, 차별화된 고객경험으로 가전과 TV의 제품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김병훈 LG전자 CTO 부사장은 “TV, 가전과 다양한 IoT 제품, 센서들이 세계적으로 검증된 표준 규격에 따라 안전하고 손쉽게 연동 가능하게 될 것”이라며 “스마트홈에서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표준을 선도하며 경쟁력을 지속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