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온실가스 40% 줄이고 재활용 플라스틱 32% 늘려”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온실가스 40% 줄이고 재활용 플라스틱 32% 늘려”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7.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개
제품 사용단계서 온실가스 배출량 전년比 6.6%↓
누적 폐전자제품 회수량, 전년 대비 약 14% 늘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올해로 16번째 발간을 맞았다. 이번 보고서에는 지난해 ESG 경영 실적과 오는 2030년까지 추진할 중장기 전략과제 ‘Better Life Plan 2030’의 구체적 목표와 실행 계획이 담겼다. 

LG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 감축할 계획이다. 지난해 국내외 사업장에서 배출한 직접 온실가스와 간접 온실가스 총량은 115만 tCO2eq(이산화탄소환산톤)으로, 2017년 대비 약 40% 감소했다. 

지난해 제품에 사용된 재활용 플라스틱은 2만6545톤으로 2020년 대비 약 32% 늘었다. 회수된 폐전자제품도 44만2315톤에 달한다. 지난해 말 기준 누적 회수량은 전년 대비 약 14% 증가했다. 

고객이 7대 제품을 사용하는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원단위 배출량도 전년 대비 약 6.6% 줄었다. 7대 주요 제품은 △TV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가정용 에어컨 △시스템 에어컨 △모니터 등으로 구성된다. 

LG전자는 7대 주요 제품에 에너지 고효율 기술을 적용, 사용단계에서의 온실가스 원단위 배출량을 오는 2030년까지 약 20% 저감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생산 공정 내 에너지 고효율 설비를 도입하고, 탄소 배출량 감축 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다. 2050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이를 위해 지난해 북미법인은 생산·물류·오피스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 

LG전자는 개발단계에서 오는 2030년까지 총 60만 톤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TV △모니터 등에 재활용 플라스틱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2030년 기준 폐전자제품 회수 목표량을 당초 계획이었던 450만 톤에서 800만 톤으로 상향 조정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