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美 29조 추가 투자…바이든 “땡큐, 땡큐, 땡큐”
스크롤 이동 상태바
최태원, 美 29조 추가 투자…바이든 “땡큐, 땡큐, 땡큐”
  • 방글 기자
  • 승인 2022.07.2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태원 SK회장에게 17분간 9번 감사를 표시했다. “역사적인 발표”라며 “땡큐, 땡큐, 땡큐”를 세 번 연발하기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최태원 SK 회장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화상면담을 갖고 향후 대미 투자 및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220억 달러(약 28조8000억 원)  규모의 대미 신규 투자 계획을 밝혔다. 

“우리는 오늘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생명공학에 대한 주요 투자를 포함해 미국에 220억 달러규모 신규 투자를 발표한다. 최근 발표한 전기차 배터리 분야 70억 달러 투자를 감안하면 향후 대미 투자 규모는 모두 300억 달러에 달한다.”

SK그룹이 단행키로 한 220억 달러 규모 투자 중 150억 달러는 반도체 R&D 협력과 메모리 반도체 첨단 패키징 제조 시설 등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투자된다. 이 외에 세포‧유전자 치료제 분야에 20억 달러, 첨단 소형 원자로 등 그린 에너지 분야에 50억 달러의 신규 투자가 진행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SK 투자로 미국의 일자리가 늘어날 것을 기대했다. 그러면서 SK가 꾸준히 미국에 투자하는 데 대한 감사도 전했다. 

“SK는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기업이다. 내가 대통령이 된 뒤 미국에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 최 회장의 이번 역사적 발표에도 감사하다. SK그룹이 22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추가로 단행할 경우 미국 내 일자리는 2025년까지 4000개에서 2만개까지 늘어날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기업들과의 제휴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SK가 포드와 인텔과 같은 미국의 회사들과 제휴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미국이 기업을 위해 개방돼 있다는 증거다.”

SK온은 포드와 합작법인 블루오벌SK를 출범, 테네시와 켄터키주에서 총 3개의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SK의 투자 금액은 5조1000억 원 수준이다. 최근에는 SK온과 포드가 양극재 생산 기업 에코프로비엠과 함께 북미 양극재 생산 공장을 신설을 위해 공동 투자를 발표하기도 했다. 

SK는 이번 투자가 단순히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만 그치지 않고, SK의 기술력 강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SK가 전기차 및 그린 에너지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할 경우, SK와 협력 관계에 있는 한국의 소부장 기업이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 시장 진출과 국내 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날 면담은 당초 대면으로 예정돼 있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화상 방식으로 변경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 회장에게 직접 만나 회담을 갖지 못한 데 대한 미안함을 표시하고, “다음에 오면 대통령 집무실에서 점심을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방한해 이재용 부회장과 만나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170억 달러(약 22조 원)를 투자하는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또, 22일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만나 50억 달러(약 6조5000억 원) 추가 투자 약속을 받아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