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사퇴, 빨라지는 비대위…안철수 나설까 [정치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조수진 사퇴, 빨라지는 비대위…안철수 나설까 [정치오늘]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2.07.3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진, 이재명 빈곤 혐오 발언 논란에 “부끄럽다” 비판 전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31일 정치오늘은 조수진 최고위 사퇴 등이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혀 비대위 체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혀 비대위 체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배현진 의원에 이어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해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전환 가능성이 더 커지는 분위기다. = 조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각성과 변화를 요구하는 민심의 엄중한 경고에 책임을 지기 위해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난다”고 했다. “이른바 윤핵관이라 불리는 선배들도 총체적 복합 위기의 근본적 원인을 깊이 성찰해 2선으로 모두 물러나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정에 무한책임을 지는 여당의 지도체제 전환은 이견 없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하지만 제 역량이 부족했다"는 말로 총사퇴가 되지 못한 점에 착잡함을 비췄다. 조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제 역량이 부족해 오늘까지 이견은 몇 분이 좁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가 오는 7월 7일로 연기되면서 어떻게 결론 날지 주목되고 있다.ⓒ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의 비대위 체제 가능성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사진은 이 전 대표가 대표 당시 최고위원들과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당의 비대위 전환 가능성을 두고 영화 <반지의 제왕>에 빗대 맹비난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양의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팔지 말라했더니, 이제 개의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팔기 시작하려는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 “저자들의 우선 순위는 물가안정도 아니고, 제도개혁도 아니고, 정치혁신도 아니다. 그저 각각의 이유로 당권의 탐욕에 제정신을 못차리는 나즈굴과 골룸 아닌가. 국민들이 다 보는데, my precious(마이 프레셔스 : 내 소중한 보물, <반지의 제왕> 골룸 대사) 나 계속 외치고 다녀라”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위기를 넘어 미래로, 민·당·정 토론회 - 반복되는 팬데믹 시대의 과학적 방역과 백신주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의 역할론이 주목되고 있다. 사진은 민당정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여당이 비대위 체제로 접어들 경우 안철수 역할론이 주목되고 있다. =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단일화를 한 안철수 의원은 중도 지대의 이탈 표심을 방어하며 대선 승리의 결정적 기여를 한 바 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 악화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지난 대선 때와 마찬가지로 안 의원이 윤 대통령을 보조하며 지지율을 실질적으로 올릴 수 있는 적임자로 나설지가 관심사가 되고 있다. 그동안은 국민의힘이 여당으로서 윤 대통령의 청사진을 적극 뒷받침해오지 못한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국민통합과 자강안보, 경제 강국 등 7가지 시대정신을 포함한 110개 국정과제를 담은 인수위원회 백서 발간 및 물가안정 등 위기 극복, 방역 혁신 등 어젠다 제시에 주력해 온 안 의원과의 시너지가 주목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안철수 비대위 체제 가능성은 실현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비대위 제안이 오더라도 안 의원이 맡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계파 갈등 등에 거리를 둬 온 안 의원은 “내 관심은 윤석열 대통령을 도와 나라 살리기에만 있다”라고 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오는 28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컷오프 전에 단일화에 공감하는 후보들끼리 1차 합의를 선언하자고 제안했다. 사진은 출마 선언하는 박용진 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오는 28일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앞두고 출마의 변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이재명 의원의 저소득-저학력 발언에 부끄러워했다. =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의원의 발언 중) 월소득 200만원 미만의 계층이 현실을 잘 모르고 언론의 영향을 받는다는 것 자체가 그들이 다른 계층과 달리 정보를 제대로 잘 모른다고 전제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현실 인식은 실제 사실과 전혀 무관하다”고 비판했다. “저소득층은 저학력이고 따라서 왜곡된 정보와 정보의 비대칭으로 제대로 된 사리 판단을 못 한다는 선민의식, 빈자를 향한 혐오다. 참 부끄럽다”고 했다.  “이기는 민주당의 길을 멀리서 찾지 마시라. 5년 전 우리가 이겼던 선거에서 우리를 가장 많이 지지한 소득계층은 월소득 200만~400만원 미만의 구간에 속한 계층, 중산층과 서민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9일 강원도로 이동하는 차량 안 박찬대 후보와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제가 아는 바로는 고학력, 고소득자, 소위 ‘부자’라고 하는 분들은 우리 지지자가 더 많고 저학력, 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고 했다. 관련 발언이 빈곤층에 대한 혐오 논란에 휩싸이자 이 의원은 “앞뒤 자른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