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라이브 커머스 광고 플랫폼 ‘라방 플러스’ 론칭 [카드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신한카드, 라이브 커머스 광고 플랫폼 ‘라방 플러스’ 론칭 [카드오늘]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2.08.05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고수현 기자)

신한카드 CI. ⓒ신한카드

신한카드, 라이브 커머스 광고 플랫폼 ‘라방 플러스’ 론칭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다양한 라이브 커머스 방송 정보와 혜택을 알려주는 플랫폼인 ‘라방 플러스’를 ‘신한pLay’(이하 신한플레이) 앱 내에 론칭했다고 5일 밝혔다.

신한카드 라방 플러스는 다양한 라이브 커머스 방송의 판매 상품, 방송 일정, 혜택 등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편성표 방식으로 보여준다.

신한카드 고객은 여러 사이트에서 진행되는 라이브 커머스를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고, 관심 있는 방송에 대해 사전 알림도 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진행하는 광고주는 신한플레이 회원들을 대상으로 방송을 홍보할 수 있기 때문에 잠재 고객을 늘리는 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신한카드 라방 플러스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앱테크’ 개념을 도입해 방송 사전 알림 신청 시 1마이신한포인트, 시청 시 5마이신한포인트를 적립해 준다.

론칭에 맞춰 첫 이용 고객 중 선착순 20만명에게 500마이신한포인트를 적립해 주고, 9월 말까지 방송 시청 시 포인트를 2배로 적립해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한카드 라방 플러스는 신한플레이 앱의 ‘디스커버’ 페이지 내 ‘이것만은 꼭’ 코너에서 만날 수 있다. 신한카드 사내 벤처로 시작해 분사한 첫 번째 회사인 ‘씨브이쓰리’가 기술 개발에 참여했다는 특징도 있다.

한편, 이번 라방 플러스 론칭 외에도 신한카드는 업계 최초로 라이브 커머스에 직접 진출해 사업을 진행중이다.

신한카드 자체 스튜디오에서 수준 높은 방송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빅데이터를 활용해 타깃 고객군을 발굴하고, 이 고객군을 대상으로 시청과 구매를 유도함으로써 기존 상품 광고 대비 낮은 비용으로 높은 효과를 이끌어내고 있다.

글로벌 가전 브랜드 ‘다이슨’의 경우 신한카드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최단 기간 내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하는 등 라이브 커머스 대표 성공 사례를 만들기도 했다.

 

KB국민카드는 키뮤스튜디오와 함께 ‘KB국민 우리동네 체크카드’ 협업을 기념해 ‘우리동네Ⅹ특별한 성수동’ 팝업 전시회를 개최한다. ⓒKB국민카드

KB국민카드, 8월6일~9월7일 ‘우리동네Ⅹ특별한 성수동’ 팝업 전시회

KB국민카드(사장 이창권)는 키뮤스튜디오에 소속된 발달 장애인 디자이너와 ‘KB국민 우리동네 체크카드’ 협업을 기념해 ‘우리동네Ⅹ특별한 성수동’ 팝업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KB국민 우리동네 체크카드’ 출시를 기념한 키뮤스튜디오 디자이너의 아트워크(Artwork NFT) 경품 이벤트에 이은 두 번째 행사로 협업한 여러 작업물들과 키뮤스튜디오의 특별한 디자이너의 한정판 작품인 ‘아트 시그니처’ 시리즈도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전시는 성수동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과 ‘아뜰리에 키뮤(위즈베라 빌딩 1층)’에서 오는 6일부터 9월7일까지 진행하며, 전시에 관심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방문 가능하다.

전시장 방문 고객이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벤트 해시태그(#우리동네 #특별한성수동)와 함께 방문 인증을 하면 지정된 카페에서 즉시 사용 가능한 쿠폰(1인 1매)을 현장에서 선착순(300매) 제공하며,‘KB국민 우리동네 체크카드’소지 고객이 이벤트 참여 시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한 ‘친환경 커피 캔들’ 1개를 선착순(100개) 추가 증정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MZ세대 핫 플레이스 성수동을 거점으로 KB국민 우리동네 체크카드를 통한 KB국민카드의 사회적 활동을 젊은 고객에게 친근하게 알리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변화한 소비에 맞춘 상품과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은행·증권·카드 담당)
좌우명 : 기자가 똑똑해지면 사회는 더욱 풍요로워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