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중 은행 수신, 수시입출식예금→저축성예금 ‘자금 대이동’
스크롤 이동 상태바
7월중 은행 수신, 수시입출식예금→저축성예금 ‘자금 대이동’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2.08.1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7월중 금융시장 동향’ 발표
수시입출식예금 전월比 53.3조원 감소
정기예금 31.7조원 증가…사상 최대치
가계대출 감소…주담대는 증가세 유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고수현 기자)

7월중 은행수신이 감소 전환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이 큰 폭으로 준 반면 정기예금은 크게 늘어났다. 수신금리 상승에 따라
7월중 은행수신이 감소 전환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이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정기예금은 크게 늘어났다. 수신금리 상승에 따라 수시입출식예금에서 저축성예금으로의 자금이동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최근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이 단행된 가운데 7월중 은행 수신이 감소로 전환했다.

이는 은행 수신금리 인상에 따라 정기예금이 큰 폭으로 늘어났으나 수시입출식예금 감소폭이 더 컸기 때문이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7월중 은행 수신은 전월 대비 10.3조원 줄었다. 앞서 지난 6월중 은행 수신은 전월 대비 23.3조원 큰 폭으로 증가했으나 한달만에 감소로 전환됐다.

먼저 수시입출식예금은 전월 대비 무려 53.3조원이나 줄었다. 이는 2002년 1월 통계속보치 작성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저축성예금으로의 자금이동, 부가가치세 납부 등을 위한 기업자금 유출 등이 영향을 미쳤다.

반면 정기예금은 전월 대비 31.7조원 늘어나면서 2002년 1월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수신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 기업자금 등 유입이 배경으로 거론된다.

7월중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주택관련대출 증가세가 지속됐으나 기타대출 감소폭이 전월보다 확대되면서 소폭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주담대는 전월 대비 2.0조원 늘었다. 이는 주택매매 관련 자금수요 둔화에도 집단 및 전세자금 대출 취급이 늘어나면서 증가세를 지속했다. 그러나 대출금리 상승, 차주단위 DSR 3단계 시행 등 정부의 대출규제 영향으로 기타대출은 전월 대비 2.2조원 줄면서 감소폭이 늘어났다. 6월중 기타대출은 전월 대비 1.2조원 감소한 바 있다.

7월중 은행 기업대출은 코로나19 금융지원, 시설자금 수요, 은행의 기업대출 포트폴리오 강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전월 대비 12.2조원 늘었다. 이는 7월 기준 통계 속보치 작성(2009년 6월) 이래 사상 최고치다.

중소기업대출과 대기업대출 모두 늘었는데, 중소기업대출은 6.8조원, 대기업대출은 5.4조원 각각 증가했다. 6월중 은행 기업대출을 보면 중소기업대출은 5.4조원, 대기업대출은 0.6조원 증가한 바 있다.

대기업대출 증가폭이 확대된 배경으로는 분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회사채 발행 여건 악화에 따른 기업대출 수요 확대 등이 꼽힌다. 특히 글로벌 금융환경 변동성 확대에 따라 회사채 직접 발행 실적이 부진해 대출시장 활용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은행·증권·카드 담당)
좌우명 : 기자가 똑똑해지면 사회는 더욱 풍요로워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