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대학생 대상 車 폐부품 재활용 아이디어톤 대회 개최
스크롤 이동 상태바
현대모비스, 대학생 대상 車 폐부품 재활용 아이디어톤 대회 개최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2.08.1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ESG 아이디어톤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자동차 폐부품의 자원 순환과 사회 기여 방안' 관련 아이디어를 구상하는 모습. ⓒ 현대모비스
ESG 아이디어톤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자동차 폐부품의 자원 순환과 사회 기여 방안' 관련 아이디어를 구상하는 모습. ⓒ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최근 서울 소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대학생 50명과 직원 멘토 10명이 참여한 가운데 '자동차 폐부품의 자원 순환과 사회 기여 방안'을 주제로 한 'ESG 아이디어톤' 대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된 행사에는 전국에서 선발 모집된 대학생 50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10개의 팀을 이뤄 3주간 조별 프로젝트와 최종 발표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현대모비스 직원 10명은 각 팀 멘토로 참여해 아이디어 구체화 과정을 도왔다. 

눈길을 끄는 아이디어들이 대거 나왔다. 장애인 등 교통 약자의 시설 접근성 향상을 위해 폐 판넬 활용 경사로를 설치하는 방안이 대표적이다. 경사로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는 상가 등 소규모 근린생활시설 내 이동 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 구체적 경사로 제작 방안까지 제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폐기해야 할 차량 머플러, 에어백 등을 활용해 화목 난로 연통과 차박용 텐트 등 캠핑 용품을 만드는 방안도 제시됐다. 버리는 부품을 캠핑 제품으로 재가공해 자원 순환에 기여할 수 있음을 입증해냈다.

현대모비스는 최종 심사를 통해 우수 아이디어에 대한 포상을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학생과 일반인 등 외부 참여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이현복 현대모비스 ESG추진사무국장은 "쉽지 않은 주제에 대해 좋은 솔루션을 제시해 준 대학생들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ESG를 주제로 팀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은 향후 취업 준비와 직장 생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