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드림클래스, ‘꿈을 찾는 드림 페어’ 개최
스크롤 이동 상태바
삼성드림클래스, ‘꿈을 찾는 드림 페어’ 개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8.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방학 맞아 중학생 대상 진로·전공 탐색…56개 분야 대학생 멘토가 전공 소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은 여름방학을 맞아 ‘삼성드림클래스’에 참여하는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꿈을 찾는 드림 페어’(Dream Fair)'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
삼성은 여름방학을 맞아 ‘삼성드림클래스’에 참여하는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꿈을 찾는 드림 페어’(Dream Fair)'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

삼성은 여름방학을 맞아 ‘삼성드림클래스’에 참여하는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꿈을 찾는 드림 페어’(Dream Fair)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중학생들에게 진로·전공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 삼성드림클래스 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2012년 시작된 삼성드림클래스는 지난해 9월부터 프로그램을 전면 개편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교육 환경에 대응하고, 여건에 따라 청소년들의 꿈의 격차가 커지는 사회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방과후 수업 형식으로 진행되던 교육을 온라인 과정으로 전환한 것이다. 기존 영어·수학 등 기초학습에 더해 소프트웨어·글로벌 역량 등의 교육 과정도 보강됐다.

현재 삼성드림클래스에는 전국 중학생 5000명과 대학생 500명, 삼성 임직원 100명이 참여하고 있다. 대학생이 담임 교사 역할을 하고, 삼성 임직원이 재능 기부 형태로 진로 멘토로 활동하는 방식이다. 

지난 9일부터 11일 이뤄진 ‘대학 전공 박람회’에선 대학생 멘토가 직접 본인의 전공과 대학 생활을 중학생에게 소개하고 실시간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인문 △사회 △교육 △공학 △자연 △의약 △예체능 △융햡 등 총 8개 계열 7개 전공학과가 소개됐으며, 신종호 서울대학교 교육학과 교수가 대학 진학의 의미와 진로·진학 설계를 주제로 강연했다.

12일에는 중학생들을 응원하는 ‘드림 페스티벌’이 개최됐다. 한국인 최초로 수학계의 노벨상‘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 대학교 교수는 “사람의 지성은 무한히 서로 다른 방식으로 다양하다. 우리의 생각하는 힘은 1차원의 자 위에 수치화해서 많고 적고, 길고 짧고를 쉽게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교육 제도 하에서는 학생들의 능력이 수치화되고 객관화되는데, 이 때문에 스스로를 과소평가 하지 말아 달라. 건강한 마음으로 즐겁게 공부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영무 삼성글로벌리서치 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도 “모든 성취는 꿈꾸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두려워하지 말고 마음껏 꿈 꿔 달라”며 “삼성도 최선을 다해 여러분들의 꿈을 향한 여정을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통해 청소년 교육 중심의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교육 중심 CSR 활동은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주니어SW아카데미 △삼성스마트스쿨 △삼성드림클래스 △삼성희망디딤돌 등이 있으며, 상생 프로그램으로는 △C랩(인사이드·아웃사이드) △상생펀드·물대지원펀드 △협력회사 인센티브 지급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전환 지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운영 등이 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