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전 대표에 경고…이준석 “윤리위 입장문에 대한 내 워딩은 ‘푸하하하’” [정치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전 대표에 경고…이준석 “윤리위 입장문에 대한 내 워딩은 ‘푸하하하’” [정치오늘]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8.19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대구시장, 이준석·윤핵관 향해 “참 조잡스럽고 구질구질하게 정치”
김진표 국회의장,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 접견…“한국 전기차 피해 없도록 해달라”
최우성 우유다 대표, 가세연 대표 김세의 폭행혐의로 고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7일 오후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후 법원을 빠져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전 대표에 경고…이준석 “윤리위 입장문에 대한 내 워딩은 ‘푸하하하’”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지난 16일 이준석 전 대표와 관련,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본인의 정치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데 있어 당헌·당규·윤리규칙을 위반해 당의 위신 훼손, 타인의 모욕 및 명예훼손, 계파 갈등을 조장하는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반복하는 것에 대해 엄정하게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준석 전 대표는 19일 중앙일보에 “윤리위 입장문에 대한 내 워딩은 ‘푸하하하’”라고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 이준석·윤핵관 향해 “참 조잡스럽고 구질구질하게 정치”

홍준표 대구시장은 19일 이준석 전 대표와 윤핵관 사이에 당 내홍이 커지자, 당내 인사들을 향해 “참 구질구질하게들 정치한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잡스럽고 구질구질하게 지엽말단적인 건수만 붙잡고 같은 편끼리 서로 손가락질에만 열중하는 구질구질한 정치들만 한다”며, “구질구질하게 살지들 말라. 세상은 그리 길지 않다”고 말했다.

 

김진표 국회의장,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 접견…“한국 전기차업체 피해 없도록 해법 찾아달라”

김진표 국회의장은 19일 오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전기차 등 경제분야 협렵과 2030 부산세계엑스포 유치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의장은 “한국의 전기차 기업들이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서명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의 혜택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한국 전기차 업체에도 실질적인 세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양국 금융 및 산업당국 간 협의를 통해 창조적이고 기술적인 해법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펠로시 의장 방한 당시 양국 의회가 ‘한미동맹 70주년 축하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한 만큼, 미국 정부 차원에서도 다양한 기념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양국은 안보뿐만 아니라 경제, 과학기술 등 많은 이슈를 공유하고 있고, 양국 간 교류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8월 펠로시 의장 방한에서도 한미 의회 간 협력을 비롯해 국가 간 협력에 관해 좋은 논의가 있었다”고 답했다.

 

최우성 우유다 대표, 가세연 대표 김세의 폭행혐의로 고발

최우성 우유다(우리는 유죄추정을 반대한다)대표는 19일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를 폭행혐의로 고발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 17일 서울 남부 지방법원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중 김세의 대표가 이준석 전대표의 수행원을 밀치는 것이 영상에 포착됐다. 영상에 의하면 김세의 대표는 “힘으로 밀지말라고”며 화를 냈으나 정작 밀치는 것은 김세의 대표 본인이었다. 김세의 대표는 수행원의 팔을 붙잡으며 밀쳤고, 수행원은 비명을 지르며 넘어졌다. 

최우성 대표는 밀치는 장면을 직접 목격했고, 영상자료를 바탕으로 서울남부 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최우성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평소 가세연은 김병욱 의원, 김건모 가수 등 많은 사람들의 인생을 확실하지 않은 의혹제기로 무너트렸다며, 이번 폭행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검찰청에서는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과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에 근거해 폭행죄를 검찰에서 받지 않아, 최우성 대표는 양천경찰서에서 고발장을 접수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