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이준석 편? [한컷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민주당은 이준석 편? [한컷오늘]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2.08.2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비판하는 국민의힘, 옹호하는 민주당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시사오늘 김유종
ⓒ시사오늘 김유종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당내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 전 대표의 최근 행보에 대해 “정치판의 천변만화가 이렇게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데 아직도 1년 전 상황으로 착각하고 막말을 쏟아 내면서 떼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참 딱하다”면서 “성숙하고 내공 있는 모습으로 돌아오라”고 비판했다.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나경원 전 의원도 “‘정도껏’이라는 말이 있지 않나”라며 “지난 기자회견은 점수를 많이 잃어버리는 모습이었다. 지금은 이 전 대표가 물러서고 기다릴 때”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한 발 물러서고 자성하는 모습을 보이면 기회가 오지만, (지금) 이 전 대표가 하는 모습은 당에도 자해행위고 본인에게도 자해행위”라고 꼬집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표를 옹호하며 국민의힘을 비판하는 모양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어떤 당은 당대표를 젊은 분으로 써서 잘 이용해먹고 헌신짝처럼 버리기도 한다”고 비꼬면서 “민주당은 그런 나쁜 구습과 다르게 차분하게 당이 청년과 함께 호흡하고 청년을 육성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대통령이 나서서 여당 대표를 ‘왕따’시켜 내쫓는 촌극의 피날레가 연휴까지 이어졌다”며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의 유감 표명이나 반성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조응천 의원 역시 이 전 대표를 “당대 최고의 순발력과 전투력을 가진 타고난 싸움꾼”이라고 평가하면서 “저 정도까지는 저도 못할 것 같다”고 치켜세웠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