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두기 해제後 첫 추석…이통3사 ‘트래픽 대란 막아라’
스크롤 이동 상태바
거리 두기 해제後 첫 추석…이통3사 ‘트래픽 대란 막아라’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9.08 14: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첫 명절…데이터 평시比 31% 증가 예상
SKT·KT, 24시간 품질 관리…전문 인력 투입·기지국 용량 증설
이통3사 영상통화 무료 지원…청년 데이터·협력사 대금 조기 지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국내 이동통신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추석 연휴에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에 나섰다. ⓒSKT
국내 이동통신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추석 연휴에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에 나섰다. ⓒSKT

국내 이동통신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추석 연휴에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에 나섰다. 이통3사는 최근 고금리·고물가로 생계비 지출이 늘고 집중호우 피해로 삶이 어려워진 서민들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데이터·콘텐츠 이용 지원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터 사용량 폭증 대비…SKT·KT, 품질관리 만전


이번 추석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된 후 첫 명절로, 지난해 대비 귀성·귀경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각 통신사들은 연휴 기간 동안 24시간 통신 시설을 집중 관리하고 전문가를 대거 투입하는 등 트래픽 급증 현상에 대비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연휴 전날인 8일 오후 귀성길, 추석 당일 귀경길 가장 많은 트래픽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연휴 기간 중에는 추석 당일 전국 데이터 사용량이 최고점에 달해 평시 대비 31% 가량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텔레콤은 이날부터 오는 12일까지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매일 평균 약 1200명의 전문 인력을 배치해 통신 서비스를 24시간 모니터링한다. 24시간 모니터링 체제에는 SK텔레콤을 비롯해 △SK브로드밴드 △SK오앤에스 △홈앤서비스 등 자회사·관계사의 근무인력이 투입된다.

특히 SK텔레콤은 트래픽 대량 증가가 예상되는 △기차역 △버스 터미널 △주요 관광지 △숙박시설 △번화가 등을 중심으로 5G·LTE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다. 고속도로 상습 정체구간의 통신 품질을 강화하고, 고객들이 귀성·귀경길에 활용하는 ‘티맵’(TMAP) 서비스를 문제없이 제공하기 위해서다. 

KT도 추석 연휴에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비상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연휴 기간 하루 1211명의 네트워크 전문가를 24시간 투입하고, 통신 시설을 집중 감시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과 마찬가지로 KTX 역사를 비롯해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공항 △쇼핑센터 △주요 번화가 등 전국 1000여곳의 기지국 용량도 증설됐다. 

KT 관계자는 “명절을 노린 선물 택배, 안부 인사 등을 사칭한 스미싱 문자 등의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감시를 강화할 것”이라며 “악의적인 보안 공격을 선제적으로 차단해 고객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영상통화 무료 제공…청년 구직 데이터 이용료 면제


알뜰폰 가입자를 포함한 국내 이통사들은 모든 이용자에게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영상통화를 이용료 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LGU+
알뜰폰 가입자를 포함한 국내 이통사들은 모든 이용자에게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영상통화를 이용료 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LGU+

아울러 알뜰폰 가입자를 포함한 국내 이통사들은 모든 이용자에게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영상통화를 이용료 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각 ‘에이닷’과 ‘U+모바일TV’ 앱을 통해 추석 특선 영화를 무료로 제공한다.  

추석 민생 안정을 위해 청년을 대상으로 한 지원도 확대된다. 이통3사는 만 19~29세 청년이 오는 12월까지 △워크넷 △국민취업지원제도 △직원훈련포털 등 고용노동부 운영 5개 구직 사이트에 접속할 경우, 이에 대한 데이터 이용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청년 이용자에게 추가 데이터를 주는 행사도 향후 진행할 계획이다.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상생 방안도 추진된다.

이통3사와 SK브로드밴드는 약 1366억 원 규모 대금을 추석 전에 조기지급하기로 했다. 이통3사를 이용하는 소상공인들은 이동전화 데이터를 두 달간 매달 50GB씩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또한 영업이 어려운 소상공인이 휴·폐업을 이유로 통신서비스 일시정지를 요청하면, 일시정지 가능 기한을 3개월에서 6개월까지 연장할 수 있다. 

김종섭 LG유플러스 동반성장·구매 담당은 “명절을 앞두고 대금 조기 지급을 통해 협력사의 유동성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으로서 파트너사들과 상생과 동반성장을 지속적으로 이뤄나가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되는데 2022-09-08 16:53:36
지금 티맵 안돼는데? 1시간째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