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신사업 중장기 전략 발표…KT, 다중궤도 위성사업 청사진 공개 [IT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유플러스, 신사업 중장기 전략 발표…KT, 다중궤도 위성사업 청사진 공개 [IT오늘]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9.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4대 플랫폼 신사업 추진 계획…非통신매출 40%·기업가치 12조 원 등
SKT, 머신러닝·AI 기반 무선망 적응 기술 개발…기지국 장비에 AI 솔루션 적용
KT SAT, 다중궤도 위성서비스로 고객 만족 극대화…HTS 시장 적극 대응 목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유플러스는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신사업 중장기 성장전략을 15일 발표했다. ⓒLGU+
LG유플러스는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신사업 중장기 성장전략을 15일 발표했다. ⓒLGU+

LG유플러스, 4대 플랫폼으로 ‘유플러스 3.0’ 시대 연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신사업 중장기 성장전략을 15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LG유플러스는 △라이프스타일 △놀이 △성장케어 등 3대 신사업과 ‘웹 3.0’으로 대표되는 미래기술을 4대 플랫폼으로 규정하고, 고객과의 디지털 접점을 확대해 오는 2027년까지 비(非)통신 분야 매출 비중을 40%로 늘려 기업가치를 12조 원까지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은 통신 분야에서 ‘DIY요금제’와 ‘e심’ 등을 통해 디지털 접점을 확대하고, 고객의 데이터를 파악해 구독 서비스를 출시하는 내용이다. 올해 7월 구독 전용 플랫폼 ‘유독’을 출시한 것도 이 때문이다. 향후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에서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헬스케어 △펫 △여행 등 연계사업을 전개하고, 5년 후 700만 명이 이용하는 플랫폼으로 확장하는 것이 목표다. 

놀이 플랫폼은 LG유플러스의 콘텐츠·OTT 라인업을 확대하고, TV·아이돌 등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개발하는 내용이다. LG유플러스의 IPTV인 ‘U+tv’를 OTT 데이터와 통합해 ‘OTT TV’로 진화시키고, 팬덤이 확고한 스포츠·아이돌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해 이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아이돌플러스’도 XR·3D·NFT 등 기술을 도입해 메타버스로 확대했다. 

성장케어 플랫폼은 영유아 가정 서비스인 ‘아이들나라’를 중심으로 ‘키즈 OTT’를 출시하는 것이 골자다. 인터렉티브 학습 콘텐츠를 통해 아이뿐만 아니라 부모도 몰입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고, 선생님과 교보재를 맞춤형으로 제안하는 커머스 플랫폼도 구축한다. 또한 유치원 등 B2B 교육 솔루션 시장을 공략하고, 이를 글로벌 시장에 수출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기지국에 AI 기술을 적용하고, 이를 통해 무선망 성능을 향상시키고 6G 진화 기반을 강화했다고 15일 밝혔다. ⓒSKT
SK텔레콤은 이동통신 기지국에 AI 기술을 적용하고, 이를 통해 무선망 성능을 향상시키고 6G 진화 기반을 강화했다고 15일 밝혔다. ⓒSKT

SK텔레콤, AI 기지국 지능화 기술로 최적 통신환경 만든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기지국에 AI 기술을 적용하고, 무선망 성능을 향상시켜 6G 진화 기반을 강화했다고 15일 밝혔다. 글로벌 통신 네트워크 제조사 ‘에릭슨’과 기지국 지능화를 위한 AI 무선망 적응(Link Adaptation) 기술 성능 검증을 마치고, 해당 기술을 상용망에 본격 적용한 것이다. 

이번에 적용된 AI 무선망 적응 기술은 기지국의 전파가 닿는 범위인 셀(Cell)과 인접 셀의 상호 전파 간섭효과를 파악하고, 사용자 단말기의 무선 환경 정보를 조합해 데이터 전송속도를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주변 기지국 정보를 기반으로 목표 품질지표를 상황에 따라 조정하면 스마트폰이 기지국 범위 내 실시간으로 최대 성능을 낼 수 있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앞서 SK텔레콤은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에 이어 최근 AI 기반 코어망 기술 ‘스마트 페이징’을 개발한 바 있다. 이번엔 국내 최초로 기지국 장비에 AI 솔루션을 적용해 이동통신 네트워크 진화 기반을 마련한 셈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AI 무선망 적응 알고리즘 기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빅데이터를 머신러닝(ML) 기법으로 학습했다”며 “자사는 5G 기지국을 기반으로 AI 기술 완성도를 지속적으로 높이고, 이를 기반으로 6G 네트워크를 위한 AI 기술 개발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KT그룹의 위성사업 계열사 ‘KT SAT’는 지난 13일 파리에서 개최된 ‘유로컨설트 WSBW 2022’ 행사에 참여, 글로벌 위성시장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KT
KT그룹의 위성사업 계열사 ‘KT SAT’는 지난 13일 파리에서 개최된 ‘유로컨설트 WSBW 2022’ 행사에 참여, 글로벌 위성시장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KT

KT SAT, 파리에서 다중궤도 위성사업 전략 공개

KT그룹의 위성사업 계열사 ‘KT SAT’는 지난 13일 파리에서 개최된 ‘유로컨설트 WSBW 2022’ 행사에 참여, 글로벌 위성시장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KT SAT는 증가하는 데이터 수요를 대비해 유연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플랙서블 HTS’ 위성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위성 제작사와 협의하고 있으며, 오는 10월에는 기업 실사를 통해 최적의 HTS 사업 파트너를 찾을 계획이다. KT SAT는 현재 ‘다중궤도 위성 사업자’로 도약하는 것을 중장기 목표로 삼고, 정지궤도 위성과 비정지궤도 위성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저궤도 사업을 준비하기 위해 지난해 △궤도 설계 △주파수 파일링 등을 마쳤으며, 올해 초 미국 중궤도 위성 스타트업 ‘망가타’에 투자를 단행했다. 이어 무궁화위성 6호 승계 위성인 6A호 발사를 위해 △프랑스 위성제조 기업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 △위성 자문·감리 기업 ‘샛컨설트’ △미국 제조사 ‘스페이스 엑스’(SpaceX) 등과 계약까지 체결했다. 

송경민 KT SAT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저궤도 위성서비스의 경우 국내 B2C 시장의 수요는 제한적이지만, B2B 시장에서는 모빌리티 분야에서 수요 개발이 가능하다”며 “다중궤도 서비스 사업자를 지향하는 만큼, 저궤도 사업자와의 협력을 통해 고객 수요를 충족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