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로 철도 모빌리티 시장 공략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로 철도 모빌리티 시장 공략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9.2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철도 박람회 ‘이노트랜스 2022’서 LG전자와 공동 참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철도 기술 박람회 ‘이노트랜스 2022’에 LG전자와 공동으로 참가해 철도용 투명 OLED 솔루션을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LGD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철도 기술 박람회 ‘이노트랜스 2022’에 LG전자와 공동으로 참가해 철도용 투명 OLED 솔루션을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LGD

LG디스플레이는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철도 기술 박람회 ‘이노트랜스 2022’에 LG전자와 공동으로 참가해 철도용 투명 OLED 솔루션을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노트랜스는 기차·지하철·트램 등 각종 철도 관련 기술·장비를 전시하는 박람회로, 올해 약 60개국 3000개 기업이 참가했다.

이번 행사에서 LG디스플레이는 열차 내부와 매표소 콘셉트의 부스를 마련하고, ‘열차 창문·출입문용 투명 OLED’와 ‘매표소용 투명 OLED’ 등을 전시했다.

열차 창문·출입문용 투명 OLED는 55인치 투명 OLED(창문용)와 30인치 투명 OLED(출입문용)를 적용한 솔루션으로, 유리창을 통해 바깥 풍경을 보면서 △운행 정보 △일기예보 △뉴스 등 생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관광명소를 지날 때 관련 정보와 광고 등을 증강현실(AR)처럼 유리창에 띄워,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해당 제품은 글로벌 산업용 유리 제조 전문 기업 AGC(아사히 글라스)·Gauzy(가우지) 등과 협업해 제작됐으며, 특수 강화유리가 적용돼 충격과 진동에 강하고 지상과 지하 모두에서 선명한 화질을 구현 가능하다.

매표소용 투명 OLED는 역무원과 고객 사이의 가림막을 터치 기능이 적용된 투명 OLED로 대체, 고객이 역무원 설명에 따라 직접 화면을 직접 조작해 운행 일정과 승차권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이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투명 OLED를 양산하고 있다. 지난 2020년부턴 △베이징 △심천 △푸저우 △일본 등에 철도용 투명 OLED를 공급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향후 △북미 △유럽 △일본 △중국 등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모빌리티 산업 내 투명 OLED 적용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조민우 LG디스플레이 투명사업담당은 “유리창처럼 투명한 화면으로 개방감을 유지하면서 정보 제공이 가능한 혁신적 투명 OLED 솔루션을 모빌리티 산업 분야에서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