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野, 대통령 마구잡이 흠집내기…무책임한 국익 자해 행위”
스크롤 이동 상태바
정진석 “野, 대통령 마구잡이 흠집내기…무책임한 국익 자해 행위”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2.09.29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김의상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서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연일 공세를 펴는 데 대해 "정상외교에 나선 대통령을 향해 마구잡이식 흠집내기를 넘어 저주와 증오를 퍼붓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민주당을 향해 “ '혼밥 외교'에 순방 기자단 폭행까지 당했던 지난 정부 외교 참사는 까맣게 잊고, 터무니없는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까지 내놓았다”면서 “무책임한 국익 자해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마지막 손에 남은 의회 권력을 휘두르며 사사건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다"라며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망국적 입법 독재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지난 정부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 잘못에 대해 얼마나 가혹했는지 국민이 모두 기억하고 있다. 그랬던 민주당이 지금은 '검수완박'에 '감사완박'까지 밀어붙이며 자신들의 적폐를 덮는 일에 골몰하고 있다"면서 "스토킹 수준으로 대통령 영부인 뒤를 캐고 이재명 대표의 사법 절차를 방탄하는 데만 169석 야당의 힘을 몽땅 쓰고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윤 대통령 발언 논란 영상을 가장 먼저 보도한 MBC에 대해 "가짜뉴스로 대통령을 흠집 내고 국익을 훼손하는 일에 앞장섰다", "국기문란 보도를 자행하고 있다", "언론의 기본 윤리와 애국심마저 내팽개친 망국적 행태"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발언에 없는 '미국'을 괄호까지 넣어 추가하고 아무리 들어도 찾을 길 없는 '바이든'을 자막으로 넣은 경위를 명명백백히 밝히기를 바란다"며 "책임자를 엄중히 처벌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놔야 한다. 만약 스스로 잘못을 바로잡지 못한다면 정치적 사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