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빗썸 이정훈’ 국감 불출석 시 동행명령장 발부 [국정감사 2022]
스크롤 이동 상태바
정무위, ‘빗썸 이정훈’ 국감 불출석 시 동행명령장 발부 [국정감사 2022]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2.10.0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병덕 “이정훈·빗썸, 불출석 고의적 의도…매우 유감”
백혜련 위원장에 동행명령장 발부 요청… 여야간 합의
백혜련 “일반증인 신문 전까지 안 나오면 명령장 발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고수현 기자)

국정감사가 10월 4일 시작된 가운데 금융 분야 관련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이 6일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국정감사가 10월 4일 시작된 가운데 금융 분야 관련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이 6일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국회 정무위원회가 불출석한 이정훈 빗썸 대표에 대해 필요시 동행명령장도 발부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은 6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정훈 빗썸 전 의장의 불출석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민 의원은 빗썸이 이 의장의 주소지와 연락처 공개를 거부했다면서 송달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고의적 회피 의혹도 제기했다.
 

빗썸 CI. ⓒ빗썸
빗썸 CI. ⓒ빗썸

민 의원에 따르면 이 의장이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는 이 의장이 공황장애 진단으로 약물치료를 받고 있어 외부인을 만나는 등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 없다고 적혀 있다.

그러나 이 의장은 정작 지난 4일 열린 서울중앙지법 형사재판에는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 자신의 이해관계가 걸린 재판에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했다고 민 의원은 지적했다.

민 의원은 “이 의장과 빗썸은 국감 불출석을 고의적으로 의도하고 있다”면서 “해괴한 논리로 출석을 회피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적 의혹에 대해 국회가 채택한 증인이 이렇게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간다면 국민 감정에도 반하고 국감취지에도 맞지 않다”면서 이 의장에 대한 동행명령장 발부를 백혜련 위원장에게 요청했다.

백 위원장은 “오늘(6일) 일반증인 신문 전까지 이정훈 증인이 불출석을 할 경우 동행명령장을 발부하겠다”고 밝혔다. 여야간 합의가 이뤄지면서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은행·증권·카드 담당)
좌우명 : 기자가 똑똑해지면 사회는 더욱 풍요로워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