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국회, 자율주행車 본다
스크롤 이동 상태바
내년부터 국회, 자율주행車 본다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2.11.04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사무처-현대차, 자율주행차 도입 추진 업무 협약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고수현 기자)

국회 본관 접견실에서 국회사무처 이광재 사무총장(사진 왼쪽)과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이 국회 자율주행차 도입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국회사무처

내년부터 국회 내에서 자율주행자동차를 만나볼 수 있게 된다.

국회사무처는 4일 오전 10시30분 국회 본관 접견실에서 현대자동차(사장 공영운)와 국회 자율주행자동차 도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회에 자율주행자동차를 도입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활성화하고, 국회 직원·방문인의 편의 증진 및 자율주행차 탑승기회 제공을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2023년 ‘국회 둔치주차장~국회 경내’ 간 구간(1단계)에서 자율주행서비스를 시작하고, 2024년 ‘국회~여의도역’ 간 구간(2단계)으로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운행대수는 2023년 1대, 2024년 2대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대형 승합차인 ‘쏠라티’를 개조한 자율주행차량을 국회 자율주행서비스에 투입하고, 인공지능(AI) 기반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을 접목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광재 국회사무총장은 협약식에서 “국회가 미래산업의 프리존이 되겠다”라며 “국회에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도입해 규제를 없애고 기술 발전을 지원하는 입법이 활발해질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일상에서 현대차의 자율주행기술을 경험하실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더욱 다양한 환경에서의 기술 실증을 통해 최적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 체결식에는 이광재 사무총장과 박장호 입법차장, 홍형선 사무차장 등 국회사무처 관계자와 공영운 사장, 장웅준 전무 등 현대자동차 관계자가 참석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은행·증권·카드 담당)
좌우명 : 기자가 똑똑해지면 사회는 더욱 풍요로워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